땅굴 파 연결한 송유관서 25억원대 기름 훔친 40명 검거
땅굴 파 연결한 송유관서 25억원대 기름 훔친 40명 검거
  • 오선이 기자
  • 승인 2018.09.13 15:0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름을 훔치기 위해 A씨 일당이 충북 영동 일대에 판 땅굴. ⓒ 대전지방경찰청
▲ 기름을 훔치기 위해 A씨 일당이 충북 영동 일대에 판 땅굴. ⓒ 대전지방경찰청

송유관에 구멍을 뚫어 기름을 훔친 4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둔산경찰서는 송유관에서 기름을 빼돌린 4개 조직 40명을 붙잡아 A(41)씨 등 18명을 특수절도와 송유관 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 조직은 2016년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대전, 충북을 지나는 송유관 14곳에 구멍을 뚫어 경유·휘발유 189만ℓ(25억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미리 송유관이 지나는 곳을 파악한 뒤 주변에 있는 창고나 폐업한 주유소를 빌려 지하에 땅굴을 파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범 A씨는 사기 혐의로 복역하던 당시 송유관서 기름을 훔치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 출소 뒤 한달동안 혼자서 용접 등을 해보며 기술을 터득해 지인들을 끌어들여 기름을 훔치기 시작했다.

송유관이 지나는 지역은 인터넷서 찾아보거나 도로에 '송유관이 매설된 지점'이라는 알림판이 세워진 것을 보고 알았다.

혼자 배운 기술이다 보니 초기엔 밸브를 연결하는 과정 등이 서툴러 기름을 훔치지 못하고 미수에 그치는 경우도 11곳이나 됐다.

A씨 조직에서 A씨에게 기술을 배운 두명이 나와 다른 조직을 만들었고 이렇게 파생된 2개 조직과 또 다른 조직 등 4개 조직에 가담한 40명이 검거됐다.

검거된 조직원 가운데는 주유소 운영자 등도 포함됐다.

탄광에서 갱도 작업을 했던 이들도 조직에 가담해 오후 8시부터 다음달 오전 4시까지 하루 8시간, 두달동안 땅을 파 최장 55m 길이의 땅굴을 팠다고 경찰은 전했다. 훔친 기름은 시중보다 ℓ당 100~200원 정도 싸게 판매했다.

유성선 대전둔산경찰서 형사과장은 "송유관에서 기름을 훔칠 경우 금전적 피해는 물론 토양오염이나 대형 화재 등의 위험이 있다"며 "대한송유관공사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절도 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9-14 12:29:52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라벤더 2018-09-14 08:11:35
참~~할말이 없다요

이히자인 2018-09-14 07:35:08
큰일 낼 사람들이네~
중동에서나 훔쳐오든지~~

빛과 소금 2018-09-14 07:31:01
금광 캐는 곳으로 보내세요

이과장 2018-09-14 07:15:46
좋은머리를 그런쪽으로 사용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