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의원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대처 미숙"
김병욱 의원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유출사고 대처 미숙"
  • 강인창 기자
  • 승인 2018.09.1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의원. ⓒ 김병욱 의원 페이스북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의원. ⓒ 김병욱 의원 페이스북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13일 "삼성전자 기흥사업소 이산화탄소 유출 사고 당시 회사 측의 대처가 매우 미숙했다"고 지적했다.

김병욱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때 CCTV에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김병욱 의원은 "삼성은 사고 발생 직후인 오후 2시 8분 구조가 필요한 3명을 발견하고 오후 2시 20분 구조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주장했지만 영상으로 확인되는 부분은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오후 2시 24분 구조요원 1명이 쓰러질 정도로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았다"며 "그때까지 현장 통제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삼성이 사고를 인지했다고 주장한 때로부터 28분이 지난 오후 2시 27분에 사고 현장에 들것이 투입됐다"며 "우왕좌왕하는 사이 골든타임이 속절없이 흘러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 전무는 자체소방대가 출동해 실시간으로 병원에 이송했다고 밝혔다"며 "삼성이 말하는 실시간 병원 이송이 이런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김병욱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삼성 측의 반응을 보고 법 위반 여부를 검토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쓰러진 직원을 들것 없이 구조하고 있다.
▲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쓰러진 직원을 들것 없이 구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