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올해 메르스 연구 단 3건 … 2015년 대비 '4분의 1'
질본 올해 메르스 연구 단 3건 … 2015년 대비 '4분의 1'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9.13 11: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상직 의원 "널뛰기 연구 우려"

질병관리본부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연구가 올해 3건으로 2015년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파악됐다.

▲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 ⓒ 윤상직 의원실
▲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 ⓒ 윤상직 의원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방송위원회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13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메르스 관련 연구과제 3건에 9억원을 사용했다. 이는 전체 연구과제 99건, 183억5600만원의 3%와 4.9%에 불과한 정도다.

메르스 연구과제는 2014년 1건에서 2015년 메르스 사태가 발생하고 11건으로 급증해 전체 연구(99건)의 11.1%를 차지했지만 2016년 6건으로 급감했고 올해 3건으로 감소했다.

메르스 연구 예산은 2015년 27억800만원으로 전체의 22.8%로 증가했다가 2016년 12.3%로 지난해 7.8%로 감소했다.

중동에서 메르스 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련 연구를 축소한 것은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세계보건기구(WHO)와 사우디 보건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우디에서 234명이 메르스에 걸렸다. 올해도 108명의 메르스 환자가 확인됐으며 이 가운데 32명이 사망해 치사율이 30%에 달했다.

윤상직 의원은 "메르스 연구가 2013년 한건도 없다가 2015년 메르스 사태가 발생했을 때 11건으로 급증한 뒤 점점 줄었다"며 "올해 3건밖에 수행하지 않은 것은 자칫 반짝 연구, 널뛰기 연구라는 국민적 오해를 불러일으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메르스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완전히 뿌리를 뽑을 때까지 중단없는 연구가 활발히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수 2018-09-14 04:54:46
널뛰기 연구로 위험한 감염자 치료 늦어지면 안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