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안전·교통·물가 등 '추석 5대 종합대책'
서울시, 안전·교통·물가 등 '추석 5대 종합대책'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09.12 11:0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추석연휴 전후로 오는 17일부터 27일까지 안전·교통·편의·물가·나눔 분야를 중심으로 '추석 5대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21일부터 27일까지는 소방안전, 풍수해, 교통, 의료, 물가 5개 대책반을 마련하고, 이를 총괄·조정하는 종합상황실을 서울시청 1층에 설치해 24시간 운영해 연휴기간 발생하는 긴급 상황에 대비한다.

지난 8일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추석 연휴 전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최근 붕괴사고가 잇따른 것과 관련해 건축물 재난발생때 SNS 핫라인을 운영해 발빠른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대형공사장이나 재난위험시설 등 175곳에 구조안전진단위원과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화재 취약지대인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은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진행한다.

추석 성수식품 제조·판매업소와 기차역·터미널 등 대중교통시설 주변 음식점 대상 위생점검하고, 풍수해 취약지역과 수방시설물도 사전에 점검하고 조치한다. 24~25일에는 귀경객을 위해 버스·지하철 막차 연장운행을 오전 2시까지 연장한다.

지하철은 종점 도착, 버스는 차고지 출발기준이며 막차 연장 버스노선은 서울역 등 5개 기차역과 강남터미널 등 4개 터미널을 경유하는 129개의 노선이다.

막차시간 등 각종 교통정보는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와 서울교통정보센터(topis.seoul.go.kr), 스마트폰앱(서울교통포털), tbs교통방송 추석 특집 방송(22~26일) 등을 통해 안내된다.

당직·응급의료기관 737곳과 휴일지킴이 약국 1291곳이 연휴기간 문을 열어 응급환자에 대비하고, 120다산콜센터(☎ 120)도 시민 불편사항을 24시간 상담한다.

서울시는 올해 기록적인 폭염과 집중호우로 치솟은 추석물가로부터 시민부담을 덜기 위해 지난 4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를 '물가안정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물가안정화에 나선다.

사과, 배, 조기 등 9개 추석 성수품을 최근 5년 평균 동기간 물량 대비 110% 수준으로 공급을 확대하고, 농수산물·축산물 매점매석 행위나 가격담합, 가격표시제 미이행 등 불공정거래를 근절하기 위해 점검반을 편성해 관리할 방침이다.

또 기초생활수급 15만3000가구에 46억원의 위문품비를 지원하고, 연휴 전후 독거 어르신 2만5000명의 안부확인을 통해 고독사를 예방한다. 결식 우려 아동 3만1110명에게는 연휴 중에도 급식이 지원된다.

강태웅 기획조정실장은 "시민 건강과 안전 확보, 추석 물가안정에 방점을 두고 모든 행정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범 2018-09-12 20:23:43
추석명절대비 추석5대대책이군오ㅡ.생활보호대상자가 아닌 나각지대 발굴해주세요

제노비아 2018-09-12 11:19:03
잘못해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