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 출장 다녀온 60대 메르스 '확진' … 3년만에 발생
쿠웨이트 출장 다녀온 60대 메르스 '확진' … 3년만에 발생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09.08 18: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에서 3년 만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로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날 질병관리본부가 메르스 환자로 확진한 서울에 사는 A(61)씨는 삼성서울병원을 경유했다가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현재 접촉자들을 격리조치하고 추가 감염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현재 서울대병원에서 입원,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지난 6일까지 쿠웨이트에 업무로 출장을 갔다가 지난 7일 오후 5시쯤 귀국했으며, 입국 후 발열과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다.

질본에 따르면 A씨는 귀국할때 설사 증상이 있어 공항에서 바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로 내원했다. 부인과 리무진형 택시를 타고 이동했다. 이 택시 기사 역시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관리 중이다. 삼성서울병원에는 이날 오후 7시 22분쯤 도착했다.

삼성서울병원은 A씨를 응급실에 있는 선별격리실로 바로 안내한 후 격리했다. 진료 결과 발열과 가래와 폐렴 증상이 확인돼 오후 9시 34분쯤 보건본부에 신고했다.

보건에서는 의심환자로 판정, 8일 오전 12시 33분쯤 국가지정격리병상인 서울대학교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해 검체를 채취한 후 이날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해 메르스를 확인했다.

삼성서울병원 의사와 간호사 등은 A씨를 진료할때 보호구를 착용했지만 만약을 대비해 현재 자택 격리된 상태다.

질본에서 파악한 밀접접촉자는 검역관 1명, 출입국심사관 1명, 항공기 승무원 3명, 탑승객 10명, 삼성서울병원 등 의료진 4명, 가족 1명 등 모두 20명이다.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가 접촉자에 대한 적극적인 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국내에서 메르스 환자가 나온 것은 2015년 5월 20일 메르스 환자가 처음 발생해 전국을 강타한 이후 3년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능청 2018-09-09 09:36:10
해외출장에서군요 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