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물질 누출 차단' 새 수도권 매립지 가동
'오염물질 누출 차단' 새 수도권 매립지 가동
  • 한영준 기자
  • 승인 2018.09.03 14: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서구에 조성된 제3-1 매립장.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 인천 서구에 조성된 제3-1 매립장. ⓒ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환경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공사)는 인천 서구에 새롭게 조성한 제3-1매립장에 폐기물 반입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매립장은 앞으로 7년간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1450만톤을 처리할 예정이다. 매립장의 넓이는 103만㎡로 매립·폐기물 자원순환 분야의 첨단 기술력이 적용됐다.

매립장 지면 위에 고밀도 폴리에틸렌 차수막(HDPE 시트)을 설치해 오염물질 누출을 차단했다. 악취 유발 물질인 황화수소를 줄이기 위해 생활·건설 폐기물을 분리 매립하는 공법을 도입했다.

18년간 이용한 제2매립장은 다음달 가동이 종료된다. 생활·건설 폐기물 8100만톤이 매립됐다.

SL공사는 3~5년 후 제2매립장에 공원, 복합 체육시설, 태양광 발전시설을 조성해 지역 주민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한정수 매립관리처장은 "강화된 환경 기준을 준수하하고 지역주민이 악취나 소음·진동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수도권매립지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프라스틱 2018-09-03 20:09:37
매립장에는 환경 잘생각해서주민들에게 악취가 나지 않게 해야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