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이승우·황희찬 골 … 일본과 연장 혈투 끝 '금메달'
[아시안게임] 이승우·황희찬 골 … 일본과 연장 혈투 끝 '금메달'
  • 조은아 기자
  • 승인 2018.09.01 23:5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시작 전 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 시작 전 대표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2대 1로 승리했다.

'질 수 없는 상대' 일본과 결승에서 만난 한국은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으로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함부르크)을 배치한 4-3-3 전술로 나섰다.

대표팀은 연장전반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의 선취골을 시작으로 황희찬이 추가골을 넣으며 승기를 잡았다. 이후 연장후반 10분 일본의 우에다 아야세에게 헤딩 추격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으며 우승을 확정했다. 

'캡틴'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대구) 등 와일드카드를 포함한 태극전사 20명은 병역혜택 대상자가 됐다.

한편 대표팀은 대회 2연패와 아시안게임 역대 최다 우승(1970년·1978년·1986년·2014년·2018년)의 금자탑을 쌓았다.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대형 태극기가 펼쳐지고 있다. ⓒ 조은아 기자
▲ 1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대형 태극기가 펼쳐지고 있다. ⓒ 조은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마음 2018-09-02 19:59:52
서로노력하고 화합한면도대단혀요

제노비아 2018-09-02 11:15:19
애써준 모든 선수들 고마워요

윌리엄스 2018-09-02 00:13:01
이승우 골 세리머니
박지성을 생각하게 한다.
개념 있는 선수 계속 쭈~~~욱 잘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