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손흥민·황의조 '와일드 카드 듀오' 날자 축구 '금빛영광' 성큼
[아시안게임] 손흥민·황의조 '와일드 카드 듀오' 날자 축구 '금빛영광' 성큼
  • 조은아 기자
  • 승인 2018.08.29 23:3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 대표팀 베트남 3-1로 잡고 결승행
▲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전반전에서 이승우에 이어 황의조의 골이 터지자 관중들이 환호하고 있다. ⓒ 조은아 기자
▲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 전반전에서 이승우에 이어 황의조의 골이 터지자 관중들이 환호하고 있다. ⓒ 조은아 기자

김학범호의 '와일드카드 공격수 듀오'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득점 케미'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9일 한국과 베트남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4강전이 펼쳐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는 손흥민과 황의조를 연호하는 교민팬들의 함성이 크게 울려퍼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베트남을 상대로 이승우의 멀티골(2골)과 황의조의 결승골을 합쳐 3대 1 대승을 거두고 결승전 티켓을 품었다.

이승우가 2골을 뽑아내고 황의조가 자신의 이번 대회 9호골을 작렬하며 한국의 승리로 끝난 이날 경기에서 '캡틴' 손흥민과 황의조의 콤비 플레이가 또다시 터져나왔다.

전반 7분 이승우의 선제골로 기선을 제압한 한국은 전반 28분 황의조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사실상 승리를 예감했다.

이진현(포항)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상대 중원 지역에서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는 황의조의 오른발 앞에 정확하게 볼을 투입했다.

수비진의 오프사이드 트랩을 완벽하게 뚫어낸 황의조는 달려 나오는 골키퍼의 키를 살짝 넘기는 정확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완성했다.

손흥민은 김학범 감독이 구사한 4-2-3-1 전술에서 황의조의 뒤를 받쳐주는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했다.

그동안 오른쪽 날개와 왼쪽 날개로 번갈아 출전했던 손흥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것은 베트남전이 처음이었고, 손흥민은 김 감독의 지시에 따라 2선에서 공격을 조율하면서 패스의 연결고리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손흥민은 전반 28분 중거리 슈팅 기회에서 욕심을 버리고 더 좋은 자리로 뛰어드는 황의조에게 볼을 투입하는 팀플레이를 펼쳐 결승골을 만들었다.

'손-황' 듀오의 '득점 궁합'은 이미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증명됐다.

지난 27일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손흥민은 황의조에게 2개의 도움을 선물했고, 황의조는 2개의 패스를 득점하며 해트트릭까지 완성했다.

이틀 만에 다시 나선 베트남전에서도 손흥민은 황의조와 득점을 합작하면서 최근 2경기 동안 서로 3골을 합작하는 최고의 호흡을 선보였다.

'금빛 영광'까지 결승전만 남긴 상황에서 병역혜택이 절실한 '와일드카드 듀오'의 찰떡 호흡이 다시 한 번 폭발할지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 29일 오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이승우가 환호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 29일 오후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준결승 한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첫 골을 넣은 이승우가 환호하고 있다. ⓒ 대한축구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히자인 2018-08-30 12:42:06
토요일에 있을 결승전에서도 환상의 콤비로 일본을 쑥대밭으로 만들자~~아자!!!!

용만이 2018-08-30 10:59:44
호흡이 척척 손홍민 황의조 파이팅입니다.

정이신 2018-08-30 10:41:27
Good, good! Very good!

라벤더 2018-08-30 09:37:06
대한민국~
짝짝~짝짝

미온수 2018-08-30 09:21:33
우리나라 선수들 장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