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BMW 민관합동조사단' 명단 공개
교통안전공단 'BMW 민관합동조사단' 명단 공개
  • 박매자
  • 승인 2018.08.29 15:2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29일 민관합동조사단에 참여한 위원 20명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조사단 회의 개최, 조사 진행 상황 등에 대해 민간위원이 수시로 브리핑 하며 진행 상황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브리핑은 월 1∼2회 조사 경과·방향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공단은 투명성 확보와 신뢰도 향상을 위해 민간위원이 참여하는 조사단을 꾸렸다고 강조하면서 "자동차전문가 등을 추가로 참여시켜 조사단을 확대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공단은 전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가 주최한 BMW 공청회에서 BMW가 화재원인으로 지목한 EGR(배출가스 재순환 장치) 결함 외에 다른 가능성을 제시한 자동차전문가 등을 조사단에 참여하도록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민간부문에서 제기한 화재원인과 규명방법 등도 협의를 거쳐 조사에 반영하겠다고 했다.

BMW 피해자 모임과 한국소비자협회 등은 EGR 자체 결함이 아닌 EGR 소프트웨어의 문제나 ECU(전자제어장치) 설정 문제 등이 화재원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이에 대한 실험을 요구하고 있다.

이런 의혹에 대해서도 공단은 회의를 거쳐 구체적인 실험방법을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단 관계자는 "BMW가 제출한 자료를 검증하고, 실제 차량 대상 시험 방법 등 조사에 필요한 내용과 조사 방향, 적정성·결과검토, 추가 자료 요청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며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화재원인을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량결함 2018-08-30 11:03:52
민관 합동조사단 확실히 조사를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선도 2018-08-30 10:10:47
꼼꼼하고 공정한 검사 부탁드립니다

카자스탄 2018-08-29 16:47:22
진작부터 해야지 원

하부장 2018-08-29 16:03:54
참 일찍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