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괴롭혀서 때렸다" … 학폭 피해 1만3000명 늘었다
"먼저 괴롭혀서 때렸다" … 학폭 피해 1만3000명 늘었다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8.08.27 16:53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교육부 자료
ⓒ 교육부 자료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학생이 교육부가 학교폭력 실태조사를 시작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지난해 대비 증가했다.

교육부는 2018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지난 5월 온라인으로 이뤄진 실태조사에는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전체 학생의 93.5%인 399만명이 참여했다.

이번 조사에서 "지난해 2학기부터 지금까지 학교폭력 피해를 본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학생은 1.3%인 5만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차 조사(0.89%·3만7000명)에 견줘 0.4%포인트, 1만3000명 늘어난 수치다.

올해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이 높아졌다.

고등학생과 중학생 피해 응답률은 0.4%와 0.7%로 지난해 대비 0.1%포인트와 0.2%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지만 초등학생은 2.8%로 0.7%포인트나 증가했다.

실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학폭위)에 회부되는 학교폭력 사안도 늘어났다.

2017학년도 학교 학폭위 심의 건수는 3만993건으로 전 학년도(2만3466건)보다 32.1%(7527건) 증가했다.

초등학교 학폭위 심의 건수가 4092건에서 6159건으로 50.5%(2067건)나 증가했다. 중학교와 고등학교는 1만1775건과 7599건에서 1만5576건과 9258건으로 32.3%(3801건)와 21.8%(1659건) 많아졌다.

교육부는 "학교폭력이 여전히 심각하다는 증거"라면서도 "지난해 말부터 언론에 학교폭력 사건이 잇따라 보도되고 예방 교육도 강화되면서 학교폭력에 대한 민감성이 커진 것도 피해 응답률 증가의 한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학교폭력 실태조사에서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은 언어폭력을 당했다는 비율이 34.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순이었다. 성추행·성폭행은 5.2%를 차지했다.

가해자는 '같은 학교 같은 반'이라는 응답이 48.5%로 최다였고 '같은 학교 같은 학년'(29.9%), '같은 학교 다른 학년'(7.1%), '다른 학교'(3.5%)가 뒤를 이었다.

학교폭력 피해 장소는 교실(29.4%)과 복도(14.1%) 등 '학교 안'이라는 응답이 66.8%로 놀이터(6.3%)와 사이버공간(5.7%) 등 '학교 밖'(26.6%)보다 많았다.

피해를 본 시간은 쉬는시간(32.8%), 점심시간(17.5%), 하교 후(15.0%), 수업시간(8.5%), 하교 시간(7.0%) 등 순서였다.

피해를 주변에 알리거나 신고했다는 응답은 80.9%로 지난해보다 2.1%포인트 늘어났다. 보호자 등 가족에게 알렸다는 응답이 44.5%로 최다였고 이어 교사(19.3%), 친구·선배(11.4%) 순이었다.

신고하지 않았다는 응답은 19.1%였는데 이유는 '별일 아니라고 생각해서'(23.9%)가 가장 많았고 '더 괴롭힘을 당할 것 같아서'(17.8%)가 그다음이었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적 있다는 학생은 3.4%(13만3000명)였다.

이들 중 34.4%는 "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와줬다"고 했고 19.0%는 "가해자를 말렸다", 14.8%는 "가족, 선생님,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폭력에 가담했다는 이는 1.2%, 모른 척했다는 이는 지난해보다 10.2%포인트나 늘어난 30.5%여서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신이 학교폭력 가해자였다는 학생은 0.3%(1만3000명)였다.

폭력을 행사한 이유는 '먼저 괴롭혀서'가 26.2%로 최다였고 '장난'(20.5%)과 '마음에 들지 않아서'(13.9%) 등이 뒤를 이었다. '특별한 이유가 없다'(10.6%)와 '다른 친구가 하니까'(8.1%) 등의 이유도 있었다.

교육부는 이번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등을 반영해 오는 31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학교 안팎 청소년폭력 예방 보완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오는 9월 말 예정된 2차 실태조사부터 표본조사를 도입하는 등 조사체계를 개편할 계획이다.

ⓒ 교육부 자료
ⓒ 교육부 자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8-09-06 08:52:17
인성교육이 절대필요? 배려와 존중 효 등 자연스런교육!

이히자인 2018-09-06 08:41:05
학폭의 원인은 공교육의 부재도 큼니다.

ksy1146 2018-08-28 11:35:02
학폭의 요즘세대부모는자기자식외는보이지않아요
너무 호호 과잉보호가 문재다

이히자인 2018-08-28 10:57:20
학폭의 주범은 부모입니다.

라벤더 2018-08-28 10:38:31
교내 폭력 위험 특히 청소년기의 정신적 폭력은 평생 트라우마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