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성산대교 지점 올해 첫 조류경보 기준치 초과
한강 성산대교 지점 올해 첫 조류경보 기준치 초과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8.08.09 15:0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강 망원안내센터 낚시체험장에 녹조가 끼어있다. ⓒ 서울시
▲ 한강 망원안내센터 낚시체험장에 녹조가 끼어있다. ⓒ 서울시

서울시는 지난 6일 실시한 한강 서울 구간 조류측정 결과 잠실수중보 하류구간인 성산대교 지점 친수구역에서 올해 처음으로 조류경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9일 밝혔다.

이곳에서는 친수구역 '관심' 단계 기준치인 남조류 세포수 2만cells/mL를 초과한 3만4450cells/mL이 검출됐다.

이 지점을 제외한 나머지 8개 지점은 아직 기준치를 초과하지 않았다. 다만 잠실수중보 상류 상수원 구역은 조류 농도가 관심 경보 기준에 근접하고 있다.

서울시는 아직 조류경보 발령단계는 아니지만 오는 13일 예정된 조류측정에서 친수구역이 다시 기준치를 초과하면 관심조류경보를 발령할 방침이다.

물환경보전법에 따라 주 1회 조류 모니터링을 해 남조류세포수가 2회 연속 기준을 초과하면 단계별 경보를 발령한다.

서울시는 이번 조류 발생이 지난달 중순 이후 이어진 폭염으로 인한 일조량 증가, 수온 상승, 팔당댐 방류량 감소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서울시는 조류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원수 수질감시 △정수처리 강화 △녹조밀집지역 물청소 △물재생센터 운영 강화△폐수배출업소 관리 강화 등의 대응을 펼칠 계획이다.

조류 기준치 초과에도 서울시는 숯과 오존을 이용한 고도정수처리시스템을 모든 아리수 정수센터에 이미 도입했기에 수돗물 안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8월 말까지 이렇다 할 비 예보가 없어 녹조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녹조가 다량으로 발생하는 지역에서는 수상스키, 낚시, 취사, 어패류 식용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8-10 09:44:30
비와달라고 기우제 지내야 하겠습니다

이히자인 2018-08-10 08:49:56
어여 한바탕 쏟아주셔야~~

라벤더 2018-08-10 07:00:40
연일 폭염으로 산 강 바다 안전한 곳 없는데
기후변화의 대책은 과연 어디까지 왔는지...
한강은 시민의 정서 건강이 직접 연관있는
한강의 물인데 대책이 필요합니다

아프로디테 2018-08-09 21:25:16
한강물이 깨끗해야 수도권 시민들이 마음놓고 물을 마실 수 있는데!
수돗물 안전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보는 녹조를 바라보는 사람들의 마음은 문제 없어 보이지 않아보이네요

비봉댁 2018-08-09 17:06:17
일조량증가,수온상승으로 인한거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