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는 술, 10대는 미숙 … 행안부 '물놀이 사고' 분석
50대는 술, 10대는 미숙 … 행안부 '물놀이 사고' 분석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8.08 15:2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가를 맞아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휴가를 맞아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음주수영으로 인한 물놀이 사고가 연령대가 높을수록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행정안전부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여름철(6∼8월) 발생한 물놀이 인명피해 169명 원인을 분석한 결과 수영 미숙이 5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안전부주의 44명, 음주수영 26명 등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음주수영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20대 2명, 30대 5명, 40대 7명, 50대 12명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사고 발생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 수영 미숙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10대 이하가 26명(49%)으로 가장 많아 물놀이 때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는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술을 마신 뒤에는 절대 물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식사 직후에도 물놀이를 피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어린이는 위기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는 만큼 물놀이 반드시 보호자와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만석 예방안전과장은 "해마다 음주수영과 수영미숙으로 인한 물놀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음주 후 물놀이와 수영실력을 과신한 무모한 행동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8-08-08 20:32:42
음주수영 안돼요
수영은 자만은 안돼요

누구라도 2018-08-08 17:19:38
음주수영이라니,안전수칙 준수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