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입추(立秋)
[오늘의 詩] 입추(立秋)
  • 이재경·작가
  • 승인 2018.08.08 09: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재경 작가
ⓒ 이재경 작가

■ 입추 (立秋)  - 이재경

그들이 목놓아 우는 까닭은
기인 그리움 끝에 만난 생이 
너무도 짧아서일까
승려들의 묵언 수행도
이리 혹독하지는 않았다 한다

바삐 움직이는 사람들은
저들의 울음이 성가실 뿐
7년간의 기다림은 삶의 이유가 
되지 못했다

그들의 울음이 그치면
커다란 벚나무 아래 무덤가에도
그렇게 또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가을이 시작되었다

 

▲ 이재경 작가
▲ 이재경 작가

■ 이재경 작가의 한마디 = 시는 쓰는 것이 아니라 어느 날 문득 비 처럼 내려 옵니다. 어릴 때는 그림을 그렸고 작가가 되기 위한 공부는 한 기억이 없으나, 나를 치유하기 위해서 읽고 뭐든 쓰다 보니 타인도 치유하게 되었습니다. 요즘은 시는 아주 가끔 내려 오시고 틈틈히 서평과 에세이를 쓰면서 어린이 문학의 늪에 빠져서 동화를 쓰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8-10 08:32:29
인내의 시간에 비해 너무 짧은 생애
그래도 목청껏 외쳐 부른 노래가 후회 없으리라

선도 2018-08-09 11:29:45
좋군요

소양강처녀 2018-08-09 10:41:39
매미울음소리 들으며 탄생에서부터 죽을때까지 애석한 의미를 생각하게되네요.

경인항 2018-08-08 14:53:08
좋은 시 한편 읽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