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병해충 공동방제' 위해 금강산 피해 상황 조사
남북 '병해충 공동방제' 위해 금강산 피해 상황 조사
  • 이상학 기자
  • 승인 2018.08.08 09: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림청 병해충 방제용 헬기가 방제 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 산림청
▲ 산림청 병해충 방제용 헬기가 방제 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 산림청

남북은 8일 병해충 공동방제에 앞서 금강산 지역을 방문, 피해 상황을 조사한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산업정책국장을 단장으로 우리측 12명은 이날 오전 동해선 출입사무소를 거쳐 금강산 지역으로 향했다.

이들은 북측 관계자들과 금강산 지역의 병해충 피해 상황을 파악한 뒤 공동방제 일정 등을 논의하고 오후 늦게 돌아올 예정이다.

남북은 이후 협의를 거쳐 필요한 방제 약품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정부는 대북제재에 반하지 않는 물품으로 구성키로 했다.

북측은 지난달 30일 남측에 이달 8일 금강산 현장방문을 제의했으며 우리측은 하루 뒤 동의하는 통지문을 보냈다.

남북은 2015년에도 금강산에서 병해충 방제를 한 바 있다. 7월에 현장방문을 하고 9~10월에 방제가 이뤄졌으며 1억원의 비용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구라도 2018-08-08 10:36:23
남과북이 가까워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