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 폭염, 선크림 바르세요" … 장기간 노출땐 피부암
"기록적 폭염, 선크림 바르세요" … 장기간 노출땐 피부암
  • 홍현정 기자
  • 승인 2018.08.07 11:0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7년 일광화상 월별 환자수 통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 2017년 일광화상 월별 환자수 통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8월 휴가철에는 태양광선으로 인한 화상을 조심해야 한다.

한해 일광화상 환자의 30% 이상이 8월에 발생하는데, 해수욕장 등에서 화상을 입지 않으려면 자외선이 강렬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는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7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일광화상 환자는 △2014년 8868명 △2015년 1만991명 △2016년 1만1743명 △2017년 1만1106명 등으로 증가 추세다. 집에서 관리하는 사람이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환자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기준 월별 진료 인원을 살펴보면 휴가철인 8월에 전체 환자의 31.4%인 3490명이 발생했고, 7월과 8월을 합치면 5578명(50.2%)으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 3284명(29.6%), 30대 3214명(28.9%), 40대 1907명(17.2%) 등 야외활동이 활발한 연령층에서 환자가 많았다.

일광화상은 자외선 노출로 인해 피부에 염증 반응이 생기고 붉고 따가운 증상을 말한다. 원인은 자외선B(UVB)다. UVB는 일광화상, 피부암, 광노화, 색소침착 등을 일으킨다. 비타민D 형성에도 영향을 미친다.

자외선은 파장 길이에 따라 A, B, C로 구분하는데 파장이 가장 긴 자외선A(UVA)는 색소침착과 연관이 있고 장기간 노출되면 광노화와 피부암을 일으킨다. 파장이 짧은 자외선C(UVC)는 오존층에 흡수돼 지표면에 도달하는 양은 미미한 수준이다.

일광화상은 자외선에 노출된 직후가 아니라 4~6시간 후에 나타난다. 피부가 붉어지다가 열기가 지속되면서 피부가 부풀어 오른다. 화끈거리고 가려운 느낌이 들고 심하면 물집이 생기면서 피부 표면이 벗겨진다. 증상은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자외선에 노출된 강도가 높고 시간이 길수록 증상도 더욱 심해진다.

일광화상을 입었다면 그 부위를 차갑게 해 피부 온도를 낮춰야 한다. 물집은 일부러 터트리지 말고 병원을 방문해 무균상태로 치료를 받도록 한다.

심평원 관계자는 "일광화상을 예방하려면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야외활동을 가급적 피하고, 야외에서는 햇빛차단지수가 높은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18-08-18 17:02:38
썬크림 꼭바르셔야 합니다

제노비아 2018-08-10 18:43:23
선크림 잘바르면 피부가 좋아해요

라벤더 2018-08-09 16:49:48
선크림은 기본인데 ㅠ
00씨는 절대로 안바르는 이유는 !!

누구라도 2018-08-07 22:04:30
자외선파장길이가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