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장수' 부산국제록페스티벌 10일 팡파르
'국내 최장수' 부산국제록페스티벌 10일 팡파르
  • 전지선 기자
  • 승인 2018.08.07 11:3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이 오는 10일부터 12일까지 사상구 삼락생태공원에서 열린다.

음악, 사람, 자연을 주제로 열리는 부산국제록페스티벌에는 6개국, 91개팀이 출연한다.

1999년 처음 열린 부산국제록페스티벌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래된 록 페스티벌로 야외 공원에서 무료로 열린다.

공연장 뒤쪽에서 돗자리를 펴고 앉아 가족 단위로 공연을 즐기거나 무대 앞쪽에서 스탠딩으로 공연을 생생히 즐길 수 있다.

올해 부산국제록페스티벌에는 하드록, 모던록, 신스록 등 다양한 장르의 91개 밴드가 참여한다.

주 무대인 '삼락 스테이지'에는 대한민국 대표 록밴드인 YB를 비롯해 크라잉넛, 페퍼톤즈, 에이프릴 세컨드, 안녕바다, 노브레인, 해리빅버튼, 로맨틱펀치 등이 출연한다.

해외 밴드로는 네덜란드 출신의 싱어송라이터 바우터 하멜(Wouter Hamel), 5인조 홍콩 록밴드 엠티(Empty), 태국의 레트로스펙트, 중국의 시시(Sixi) 등이 나온다.

작은 무대격인 '그린 스테이지'는 에메랄드 캐슬 & K2 김성면, 디어클라우드, AASSA 등 국내 밴드와 일본의 Segare 등 인디뮤지션 21개 팀이 출연한다.

신인밴드 경연대회인 부락배틀은 올해 3년째를 맞으면서 전국 규모의 경연대회로 발돋움하고 있다.

부락배틀에는 116개의 신인 밴드가 참가해 1·2차 예선을 거친 최종 12개팀이 오는 11일 오후 4시부터 경연을 펼친다.

부락배틀 수상자(대상1, 금상1, 은상1, 동상2)에게는 1200만원의 상금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이가 2018-08-07 22:33:10
부산으로 떠나자!

알바트로스 2018-08-07 19:13:20
본격적인 락의 계절이 돌와왔네요

고상용 2018-08-07 16:12:50
한여름밤에 록열기후끈 관람 하고싶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