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장대응' 국토부 뒤늦게 "안전확보때까지 BMW 타지 말라"
'늑장대응' 국토부 뒤늦게 "안전확보때까지 BMW 타지 말라"
  • 전성호 기자
  • 승인 2018.08.03 15:01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BMW 차량화재에 따른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 국토부
▲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이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BMW 차량화재에 따른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 국토부

잇따른 화재로 리콜이 내려진 BMW 차량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운행자제'를 권고했다.

손병석 국토부 1차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BMW 차량화재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했다.

국토부는 발표문에서 "BMW 차량 사고로 매우 놀라셨을 국민께 송구스럽다"면서 "정부는 BMW 차량 사고 원인을 철저하고 투명하게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량 소유자는 빠른 시일내 안전점검을 받고 안전이 확보될 때까지 최대한 운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BMW는 리콜 대상으로 분류된 42개 차종, 10만6000대에 대해 긴급안전진단을 벌이고 있다.

BMW가 화재 원인으로 지목한 2016년 11월 이전 생산된 EGR(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장착 차량에 대해 내시경 점검을 통해 화재 위험이 있는지를 판별해주고 있다.

국토부는 사고원인 조사와 관련해 "관련 기관과 민간전문가를 참여시켜 최대한 빠른 시일내 규명하겠다"며 "한점 의혹없이 소상하게 밝히고 신속하게 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조사 과정에서 발견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법적절차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겠다"고 했다. 지금까지 정부 기관과 BMW의 대응과정이 적절했는지도 점검한다.

국토부는 BMW에 대해 "현 상황에 경각심을 갖고 더욱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촉구한다"며 "국민불편이 없도록 대체차량을 제공하고, 조사에 필요한 관련 부품과 기술자료 등 모든 자료를 빠짐없이 신속하게 제공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MW는 올해 들어 30건의 차량 화재가 발생했지만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달 26일 국토부 요청을 받고서야 리콜에 들어가 '늑장리콜' 비판을 받았다.

국토부 역시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과 준비 등에 시간이 걸린다며 리콜 등 조치를 미뤄 '늑장 대응' 비난에 직면했다.

국토부는 전날 세종청사에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BMW 화재의 정확한 원인을 밝히는 데 "10개월이 걸릴 것"이라고 말해 정부가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고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lee.junghyung7023 2018-08-14 12:50:27
국토부 업무과부하인가요.. 캐파 부족인가요...

이영우 2018-08-08 09:49:30
늦장대응이 이것뿐이랴.

남철우 2018-08-06 15:30:31
안전에 최우선 정책을

ksy1146 2018-08-06 14:07:04
외산좋아하다 뿔낫내 그러니까 국산 이용하시지

정이신 2018-08-06 13:37:00
이런 것은 빨리 좀 하면 안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