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방문하려면 '사전예약'해야 한다
학교 방문하려면 '사전예약'해야 한다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8.08.01 11:55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교육청 '학생안전 강화방안' 마련
▲ 학교보안관이 초등학교 앞에서 교통정리 하고 있다. ⓒ 서울시
▲ 학교보안관이 초등학교 앞에서 교통정리 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교육청이 학교보안관에게 방문예약자를 사전 통보해 예약자만 학교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하는 등 '학교방문 예약제'를 강화해 운영하기로 했다.

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생안전 강화방안'을 이달부터 단계적으로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 4월 서초구 방배초등학교에서 인질극이 발생한 뒤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책을 마련해왔다.

학교방문 예약제는 전화, 홈페이지,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전에 방문을 신청한 뒤 학교 승인을 받는 제도다. 이미 상당수 학교가 이런 제도를 운영 중이다.

시교육청은 학교출입을 관리하는 학교보안관에게 예약내용을 통보해 최대한 예약자만 학교에 들어올 수 있도록 절차를 체계화했다.

체육대회 등 외부인 출입이 많은 학교행사 때는 가정통신문에 '학교방문증'을 첨부하도록 했다. 급식 재료 납품업자 등 상시로 학교에 드나드는 사람에 대해서는 명단을 만들어 포함된 사람만 출입할 수 있도록 각 학교에 지침을 내릴 방침이다.

외부인에게 개방된 학교시설에 화장실을 마련해 해당 시설을 이용하는 외부인이 다른 시설로 이동하는 일을 차단하기로 했다.

유치원 에듀케어교실과 초등돌봄교실은 비밀번호 잠금장치를 설치한다. 돌봄교실은 인근 경찰서(지구대)까지 연결된 비상벨도 놓는다. 에듀케어교실은 관리실에 가까운 1층에 설치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신·증·개축학교에는 학생과 외부인 동선을 분리하고 출입문에 방문자 확인이 가능한 안내실을 마련하는 등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를 적용한다.

범죄예방환경설계는 도시나 건물을 설계할 때 사각지대를 없애는 등 범죄에 이용될만한 요소를 최소화하는 것을 말한다.

시교육청은 유치원과 초등학교를 각종 증명서 발급기관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교육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대신 졸업증명서 등 나이스 민원서비스에서 발급받는 서류를 주민자치센터나 무인민원기에서 발급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다음해까지 국·공립 특수학교에, 장기적으로는 유치원에도 학교보안관이 배치되도록 서울시와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학교보안관 근무지침 개정과 직무교육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이신 2018-08-06 14:56:12
봉투가 조금 줄어들려나요?

ksy1146 2018-08-06 14:13:37
정치가바꾸니 학교방침도 바꾸나 하꼬

이히자인 2018-08-06 09:43:08
인간개선교육이 더 필요한 듯~~

아프로디테 2018-08-06 08:33:53
드나드는 차량이 적어서 조용해지겠어요

남철우 2018-08-04 15:19:23
학교안전이 최고수준으로 확보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