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서 70대 치매노인도 폭염 속 버스 방치
대구서 70대 치매노인도 폭염 속 버스 방치
  • 배규범 기자
  • 승인 2018.07.31 09:57
  • 댓글 5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치매노인이 폭염 속 차량에 7시간 가깝게 방치됐다가 구조됐다.

지난 30일 오후 4시쯤 대구시 북구의 한 주간보호센터에서 이모(79)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직원들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발견당시 이씨 체온은 40도가 넘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되찾았다. 이날 대구 낮 최고기온은 33도였다.

이씨는 이날 오전 집에서 보호센터 차를 타고 이동한 뒤 하차하지 않은 것을 차량운전자나 요양보호사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한 뒤 보호센터 차량운전자 등을 처벌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8-08-01 07:14:29
유치원만이 관리가 아닙니다
노치원도 똑같이 관리가 필요합니다

사라 2018-08-01 06:46:24
노약자들이 차안에서 숨지는 일이 많아요 ㅠㅠ

누구라도 2018-07-31 16:56:03
유치원에이어 노인들도!
어떻게 모를수가

메카 2018-07-31 15:56:53
진짜 몰른겨?

고상용 2018-07-31 14:30:41
운전자가 문재가있다 차량을 운전하는자는 그 차량을 운전하므로 차에서 출발과ㅠ 도착시 반드시 운전자가 주인이므로 모든 책임은 운전자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