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교통사고 지난해보다 8% 증가 … 오후 2∼6시 취약"
"폭염에 교통사고 지난해보다 8% 증가 … 오후 2∼6시 취약"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7.29 09:42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악의 폭염 탓에 교통사고가 지난해보다 약 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가입자들의 2016∼2018년 여름철(6∼8월) 발생 사고 186만6083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연구소는 분석 대상 기간의 최고기온과 사고 발생 건수를 살펴봤다. 섭씨 23∼24도인 날은 하루 평균 6958건이던 게 35∼36도인 날 하루 평균 9259건으로 치솟았다.

온도가 1도 오르면 교통사고 접수는 평균 1.2%(약 80건)씩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연구소는 올해 여름 삼성화재에 접수된 사고 건수를 지난해와 비교했다. 폭염이 덮친 올해 7월 1∼23일 사고는 19만3796건 접수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은 17만9665건이었다. 1만4131건(7.9%) 증가한 것이다.

특히 사고 유형별로 차량 단독사고가 지난해 7월 1만959건에서 올해 7월 2만6339건으로 7280건(27.6%) 급증했다. 무더위에서 비롯된 주의력 저하와 졸음·난폭운전 등이 이유라고 연구소는 추정했다.

최근 2년간 6∼7월 사고의 시간대별 분포를 보면 기온이 가장 높은 낮 시간대 오후 2∼4시(14.4%)와 오후 4∼6시(14.7%)에 집중됐다. 이어 낮 12시∼오후 2시(12.6%)와 오전 8∼10시(12.6%), 오전 10시∼낮 12시(12.3%) 순이다.

올해 7월 교통사고로 발생한 삼성화재의 긴급 사고출동은 하루 평균 238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6건(4.9%) 늘었다.

연구소 관계자는 "폭염으로 정상적 체온을 유지하지 못하고 수면·각성 조절기능이 낮아져 일상 리듬이 깨지고 한낮의 피로감이 높아진다"며 "이에 따라 교통 상황에 대한 인지·판단이 늦어지거나 착오를 일으켜 사고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8-06 08:31:02
더위도시간이 지나면 멈출것!

라벤더 2018-08-06 07:11:32
국민 모두가 세살습관이 100세간다는
원칙으로
환경 유해적 바른습관을 길러야합니다

폭염싫어 2018-07-31 18:57:04
증가하는게 교통사고뿐일까요?

선도 2018-07-31 06:36:35
안전제일이지요

정이신 2018-07-30 11:31:14
여름나기 힘드네요. ㅠᆞ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