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기준치 초과한 광어 양식장없다"
"수은 기준치 초과한 광어 양식장없다"
  • 이영우 기자
  • 승인 2018.07.26 14:48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522곳 출하전 안전성 검사
▲ 해수부가 넙치 양식장 대상 출하 전 안전성 검사를 한 결과 수은 기준치를 넘긴 곳은 없었다. ⓒ 국립수산과학원
▲ 해수부가 넙치 양식장 대상 출하 전 안전성 검사를 한 결과 수은 기준치를 넘긴 곳은 없었다. ⓒ 국립수산과학원

해양수산부는 지난 6일부터 전국 넙치(광어) 양식장을 대상으로 출하 전 안전성 검사를 한 결과 수은 기준치를 넘긴 곳은 없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전국 양식장 633곳 가운데 522곳에 대해 출하 전 사전검사 형식으로 이뤄졌다. 출하하지 않는 어린 고기만 보유하거나 배합사료만을 사용하는 양식장 등 111곳은 검사 대상에서 빠졌다.

해수부는 매년 안전성 조사계획에 따라 광어 등에 대해 안전검사를 하고 있다.

지난달 일부 광어에서 기준치를 넘긴 수은이 검출돼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당시 기준치를 초과한 수은이 나온 원인은 해당 양식장에서 먹이로 전갱이, 잡어 등 생사료 대신 다랑어 부산물의 비율을 크게 높인 탓으로 확인됐다.

해수부는 "다랑어 가공업체 23곳이 다랑어 부산물을 양식장에 공급했는지를 조사한 결과 1개 업체가 문제가 된 부산 기장군 양식장에 공급한 것을 확인했다"며 "나머지 22곳은 모두 재활용업체로 보내 처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수부는 유통업체와 요식업계에도 출하 전 사전검사 계획을 안내하고 검사증명서가 있는 넙치를 취급하도록 요청했다.

적격업체 명단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홈페이지(www.nfqs.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구라도 2018-07-26 21:29:40
안심하고 먹자

하차장 2018-07-26 17:21:26
없어야 당연한 것이 뉴스가 되는 세상...

고상용 2018-07-26 15:31:22
제주지역에도 수은이 높아서 양식장마다 피해가크며 전전 긍긍 하고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