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외출 외로웠나 … 대전서 고양이가 인덕션 켜 화재
'집사' 외출 외로웠나 … 대전서 고양이가 인덕션 켜 화재
  • 오선이 기자
  • 승인 2018.07.20 09:18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소방관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불을 낸 것으로 보이는 고양이를 붙잡아 나오고 있다. ⓒ 대전 북부소방서
▲ 20일 소방관이 전기레인지 스위치를 밟아 불을 낸 것으로 보이는 고양이를 붙잡아 나오고 있다. ⓒ 대전 북부소방서

대전의 주상복합 아파트에서 고양이가 인덕션 전원을 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20일 오전 0시 46분쯤 대전 유성구 주상복합 A아파트 5층 주방에서 불이 났다.

다행히 자동화재탐지설비가 작동, 119소방대원이 출동해 금방 불을 끄면서 내부 3㎡와 인덕션 일부만 타 121만원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소방당국은 집 안에 사람이 없이 고양이 한마리만 있었던 데다 인덕션 주변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토대로 고양이가 인덕션 스위치를 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집 주인이 외출한 사이 고양이가 인덕션에 올라가 스위치를 켠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근 대전 중구 다가구주택과 서울 금천구 원룸, 제주시의 주택에서도 고양이가 터치형 전기 레인지를 작동시키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8-07-20 20:08:03
냥이야 불장난은 안돼용

쭈니 2018-07-20 15:43:51
고양이가 잘못했다는듯 얌전히 잡혀가네요

영심이 2018-07-20 09:54:41
빈집에고향이 조심해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