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이 물에 안뜨는 '짝퉁 구명조끼' 유통
조선족이 물에 안뜨는 '짝퉁 구명조끼' 유통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8.07.18 16:17
  • 댓글 8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경이 일본 유명 낚시 구명조끼(왼쪽)의 짝퉁 제품(오른쪽)을 공개하고 있다.
▲ 해경이 일본 유명 낚시 구명조끼(왼쪽)의 짝퉁 제품(오른쪽)을 공개하고 있다.

유명 브랜드를 모방한 구명조끼를 판매한 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창원해양경찰서는 일본 구명조끼 브랜드를 모방한 짝퉁 제품을 싼값에 들여와 판매한 혐의로 조선족 A(29)씨 등 1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 등 판매자 16명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2개 일본 브랜드(4개 제품)를 모방한 낚시 구명조끼를 인터넷에서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짝퉁 구명조끼 483개를 팔아 1억8000만원 부당이득을 챙겼다.

A씨는 국내에 서버를 둔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며 사업자등록을 하지 않고 부가가치세 6800만원을 내지 않은 혐의도 받는다.

짝퉁 구명조끼는 시중에 판매되는 정품 브랜드와 겉으로는 큰 차이가 없지만 핵심 소재인 부력재 성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품에 들어가는 부력재는 특수합성 고무 70%와 폴리염화비닐 30%가 합성된 라텍스가 사용됐지만 짝퉁에는 포장용 폴리에틸렌이 사용됐다.

A씨 등은 SNS를 이용해 1대 1 상담한 후 판매했으며 일정 기간 운영하다 폐쇄하고 아이디를 변경하는 등 수법으로 수사기관의 단속을 피했다.

이들은 해외병행 수입 정품인데 세금 차이로 가격이 저렴하다고 소비자를 속여 온 것으로 드러났다.

'진품이 아닌 것 같다'라며 항의하는 고객에게는 즉시 환불해 주기도 했다. 이들은 정품은 46만원, 짝퉁은 정상가의 절반에 가까운 22만원에 판매했다.

해경 관계자는 "10㎏ 추를 달고 실험한 결과 정품은 물에 가라앉지 않았지만 짝퉁은 바로 가라앉았다"며 "낚시객 700만 시대에 낚시객 생명을 위협하는 유사 제품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8-07-19 08:49:47
진~이건 아니지 않나요
치사하고 비열한 장사 ㅠㅠ

122hm122 2018-07-18 20:24:28
목숨 담보로 하는 돈벌이
안됩니다.

구멍조끼 2018-07-18 18:47:33
구멍조끼인가요?

제노비아 2018-07-18 18:16:05
이건아니죠

고상용 2018-07-18 17:02:01
돈이면다되는세상 목숨을 가지고 사기치다니 세상말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