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통더위' 열사병 예방수칙 위반때 작업중지 명령
'찜통더위' 열사병 예방수칙 위반때 작업중지 명령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8.07.18 11:0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정부가 열사병 예방수칙을 위반하는 사업장에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고용노동부는 18일 "폭염과 관련해 열사병 예방 활동과 홍보를 본격화하고 열사병 발생 사업장 조치 기준 지침을 지방 고용노동관서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노동부 지침은 노동자가 열사병으로 사망할 경우 근로감독관이 현장조사로 사업주의 열사병 예방수칙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위법이 발견될 경우 사업주를 사법처리하는 등 엄정한 조치를 하는 내용을 담았다.

문제 사업장은 옥외 작업자에 대한 안전보건 조치 등으로 위험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모든 관련 작업을 중지하게 하고 안전보건 전반에 대한 고강도 감독을 하도록 했다.

열사병 예방수칙은 △시원한 물 공급 △햇볕을 완전히 가릴 수 있는 그늘 제공 △휴식시간 배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를 어긴 사업주는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 원 이하 벌금의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여름철 건설 현장 등 옥외 작업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에게 시원한 물, 그늘, 적절한 휴식을 제공하는 것은 처벌 여부를 떠나 최소한의 안전 조치이자 노동자의 기본권"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장 2018-07-18 14:11:22
아예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법령마련이 필요해보임

선도 2018-07-18 14:04:46
돈보다는 사람이 먼저. 잊지 마십시오.

고상용 2018-07-18 13:11:22
폭염으로 인하여 히생되는 일의 없도록 사업현장에서는 관리자가 잘 점검 사고가 없도록 하여야한다.

남철우 2018-07-18 12:45:14
폭염 관리 기준 엄격히 관리해야

윌리엄스 2018-07-18 11:28:04
더울 때는 쉬자.
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