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보다 무서운 '온열질환' … 연일 폭염 4명 사망
더위보다 무서운 '온열질환' … 연일 폭염 4명 사망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8.07.17 09:47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에 열대야까지 기승을 부리면서 최근 나흘간 온열질환자 285명이 발생하고 2명이 사망했다.

1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온열질환 감시체계가 시작된 지난 5월 20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신고된 온열환자는 551명, 이 가운데 4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이다. 폭염 때에는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고 어지러움과 두통, 메스꺼움 등 온열질환 초기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발생한 환자는 전체 환자의 52%인 285명이고, 사망자 4명 가운데 2명도 이 시기에 나왔다.

숨진 2명은 경남 김해시와 창원시에 거주하던 86세, 84세 할머니로 밭과 집 주변에서 활동하다가 숨졌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6500명이다. 이 가운데 40%(2588명)는 정오에서 오후 5시 사이 논밭과 작업장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 발생한 환자는 전체 환자의 78%(5077명)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무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며 "폭염특보때 낮 시간대 야외활동은 가급적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진 2018-07-19 16:00:17
휴식이 답입니다.. 젊다고 자만하지 마세요~

소양강처녀 2018-07-18 07:34:27
온열환자 날마다 있네요.조심해야겠어요.

피사의탑 2018-07-17 15:46:12
연세 많이 드신 분들은 요즘처럼 날씨가 더울 때 정오서 부터 오후 5시까지 바깥 출입 금하는 게 좋겠네요

하차장 2018-07-17 14:26:38
생계때문에 충분한 휴식이 남의 이야기인 사람들이 너무 많아...법으로 한낮 두세시간은 무조건 쉬게 해주기전에는...

라벤더 2018-07-17 14:22:19
쉼하시고 물을 자주마셔야하는대.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