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풀장 빠진 어린이 늦게 구조한 강사·안전요원 벌금 500만원
성인풀장 빠진 어린이 늦게 구조한 강사·안전요원 벌금 500만원
  • 원덕영 기자
  • 승인 2018.07.12 16:55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영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다치는 사고를 막지 못한 수영강사와 안전요원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 수원지법
▲ 수영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다치는 사고를 막지 못한 수영강사와 안전요원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 수원지법

수영장에서 어린이가 물에 빠져 다치는 사고를 막지 못한 수영강사와 안전요원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차주희 수원지법 판사는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기소된 손모(여), 유모 피고인에게 각각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경기 수원시 한 수영장에서 손피고인은 수영강사로 유피고인은 수영강사와 안전요원으로 근무하던 중 지난해 8월 19일 강습 중간 자유시간에 수강생 A(6)군이 성인용 풀장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지 못했다.

이후 손피고인은 A군이 물을 마시고 정신을 잃은 것을 발견해 A군을 물 밖으로 꺼내 뺨을 때려 의식을 되찾게 한 뒤 구급차를 불렀다.

당시 유피고인은 풀장 근처에서 대기해야 했음에도 자리를 비웠다가 A군이 병원으로 이송된 뒤에야 사고가 난 사실을 알았다.

이 사고로 A군은 3개월간 치료가 필요한 급성 스트레스 반응 등의 상해 진단을 받았다. 손피고인 등은 안전사고예방과 신속한 구호조치를 해야 할 업무상 주의의무를 소홀히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차 판사는 "사고 후유증으로 피해 어린이는 물을 무서워하는 트라우마가 생겼고 집중력이 떨어졌으며 불안 증세를 보인다"며 "가족들도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여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인들이 진지하게 반성하는 점, 손피고인이 A군을 구조한 점, 피해자 측과 합의는 못했지만 피해자 측이 보험사로부터 치료비를 배상받은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7-12 23:06:07
업무상 주의의무를 소홀히 하고 강사와 안전요원으로서 근무태만임이 명백하니 그에 대한 댓가이겠죠

라벤더 2018-07-12 18:16:10
안전요원 근무 태반인대 !!
왜~~

신이랑 2018-07-12 17:11:35
어째서 안전요원이 늦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