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월째 '고용 쇼크' … 취업 증가폭 10만명 '턱걸이'
5개월째 '고용 쇼크' … 취업 증가폭 10만명 '턱걸이'
  • 장성화 기자
  • 승인 2018.07.11 16:00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자 증가 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 전후에 머무는 등 일자리 상황이 '쇼크'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12만6000명으로 지난해보다 10만6000명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지난 2월 10만4000명을 기록하며 1년 9개월 만에 10만명대로 떨어졌다. 3개월 연속 10만명대를 맴돌다가 5월에는 10만명선 마저 무너졌다. 6월에는 10만명 선에 턱걸이했지만 여전히 부진하다.

최근 고용 상황은 금융위기 이래로 가장 좋지 않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당시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를 기록했다.

산업별로 보면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 16만2000명,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 9만4000명, 금융과 보험업 6만6000명 등에서는 취업자가 증가했다.

제조업과 교육서비스업의 고용 부진은 계속되고 있다. 제조업 12만6000명, 교육서비스업 10만7000명의 취업자가 줄었다.

청년(15∼29세) 실업률은 9.0%로 지난해보다 1.4% 하락했다. 지난 3∼5월 10%를 넘으며 고공행진을 했지만 지난달 공무원 시험이 끝나면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상반기 취업자 증가 폭은 14만2000명이었다. 2009년 하반기 2만7000명 감소 이후 최저치다.

빈현준 고용통계과장은 "인구 증가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제조업과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취업자 수 감소 폭이 확대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발 2018-07-13 00:04:45
힘든 부분임을 알지만 여하튼 지속적으로

청년실업 2018-07-12 17:10:30
큰일입나다.. 장기 미취업자가 주위에 너무 많아요

122hm122 2018-07-12 16:21:43
정말 '쇼크'네요,,,

반야 2018-07-12 13:40:04
경제 회복되어 실업자 없는날 오기를 ~~~

청춘 2018-07-12 12:26:06
부정적인 상황이 안타까울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