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샘 수색에도 실종 선장 행방 못 찾아 … 해안가 수색 확대
밤샘 수색에도 실종 선장 행방 못 찾아 … 해안가 수색 확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8.07.11 11: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경이 군산 어청도 해상에서 선박 충돌로 실종된 선장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 군산해경
▲ 해경이 군산 어청도 해상에서 선박 충돌로 실종된 선장을 찾기 위해 수색 작업을 하고 있다. ⓒ 군산해경

전북 군산시 어청도 해상에서 새우잡이 어선이 뒤집혀 실종된 선장의 행방이 나흘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11일 군산해경은 "지난 8일 밤부터 해경 경비함정과 해군 함정 등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고 있지만 아직 선장 권모(56)씨를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이날 경비함정 4척과 어업지도선 2척, 해군 고속정 2척, 잠수·수색 인력 160여명을 투입해 사고 장소 반경 35㎞를 수색했다.

해경은 권씨가 해안가로 떠밀려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수색 인력을 해안과 해역으로 나눴다.

해경 관계자는 "실종 당시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아서 발견이 더욱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일 밤 어선을 인근 십이동파도로 인양한 해경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선박안전기술공단과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한 합동감식을 벌였다.

감식반은 어선에서 예인선과 충돌 흔적을 발견했다. 정밀 감식 결과는 사흘후에 나올 예정이다.

앞서 지난 8일 오후 7시 13분쯤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남동쪽 해상에서 7.93톤급 새우잡이 어선이 118톤급 예인선과 충돌했다.

당시 선원 4명은 2시간여만에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선장은 실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양강처녀 2018-07-11 16:24:19
선장님속히 찾아야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