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프랑스, 벨기에 제압하고 12년 만에 결승 진출
[월드컵] 프랑스, 벨기에 제압하고 12년 만에 결승 진출
  • 윤가운 기자
  • 승인 2018.07.11 09: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움티티 후반 6분 헤딩골로 1대 0 승리 …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결승전

'아트사커' 프랑스가 중앙 수비수 사뮈엘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을 앞세워 '황금세대' 벨기에를 꺾고 월드컵 결승에 선착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에서 후반 6분 터진 움티티의 헤딩 득점을 끝까지 지키면서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 대회 결승에 올랐다가 준우승에 그친 이후 12년 만에 결승행 티켓을 잡고, 1998년 프랑스 대회 우승 이후 20년 만에 두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프랑스는 12일 오전 펼쳐지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승자와 오는 16일 오전 0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대망의 결승전을 펼친다.

우승후보로 꼽힌 벨기에는 로멜루 루카쿠-에덴 아자르-케빈 더 브라위너 등 공격 삼총사가 문전에서 마무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역대 첫 결승 진출의 꿈을 접었다.

프랑스의 결승행을 이끈 주인공은 이번 대회를 통해 월드컵에 데뷔한 중앙 수비수 움티티였다.

움티티는 후반 6분 그리에즈만이 차올린 오른쪽 코너킥을 골지역 오른쪽에서 번쩍 솟아올라 머리로 볼의 방향을 돌려 벨기에의 골망을 흔들었다.

공중볼 다툼에 능한 벨기에의 마루안 펠라이니가 움티티와 경합에 나섰지만 자리를 선점하고 솟아오른 움티티에게 꼼짝없이 당했다.

결승골을 담당한 움티티는 자신의 월드컵 데뷔골을 앞세워 이번 경기의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누구라도 2018-07-11 16:35:37
와우 프랑스 화이팅!

남철우 2018-07-11 13:37:19
프랑스 화이팅 ^^~~~

제발 2018-07-11 10:03:51
프랑스가 우승하겠군요 프랑수 우승에 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