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태백산국립공원서 인공림관리 민관협의회
산림청, 태백산국립공원서 인공림관리 민관협의회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8.07.11 15: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립공원 조림지 ⓒ 산림청
▲ 국립공원 조림지 ⓒ 산림청

산림청은 11일 강원 태백시 혈동 태백산국립공원에서 국립산림과학원, 생명의 숲,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등 민관 관계자 30여명과 함께 '태백산국립공원 인공림 관리를 위한 민관 환경협의회'를 개최했다.

협의회는 국립공원 낙엽송 인공림에 대한 산림자원 보호·육성과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생태적 관리의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종 다양성 증진을 위한 낙엽송 밀도조절 방안과 친환경적인 벌채목 수집·반출 방법 등 효율적인 숲가꾸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준규 산림자원과장은 "국립공원 인공조림지는 정상적인 산림 시업관리가 이행되지 않아 건강성 악화는 물론 각종 산림재해에 노출되어 있는 상태"라며 "공원 자연식생 교란이 가속화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산림청은 국립공원 등 보호지역 인공림의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 4월 환경단체 생명의 숲, 국립공원을 지키는 시민의 모임, 백두대간숲연구소와 산림기술 전문 단체인 한국산림기술사협회 등이 참여한 '민·관 환경협의회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프로디테 2018-07-12 04:41:53
낙엽수만 많아도 안돼고
침엽수만 많아도 안돼고
밀도 조절이 필요해요

영심이 2018-07-11 16:40:45
환경살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