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제천 화재참사 건물주 징역7년 구형
검찰, 제천 화재참사 건물주 징역7년 구형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6.25 15:28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지난해 12월 21일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 충북 제천시 하소동 피트니스센터에서 지난해 12월 21일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압을 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21일 29명의 목숨을 앗아간 충북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해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상 등)로 구속기소된 건물 소유주 이모(53)씨에 대해 검찰이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6500만원을 추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청주지검 제천지청은 25일 청주지법 제천지원 형사합의부 심리로 열린 이 씨의 결심 공판에서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은 전형적인 인재"라고 규정한 뒤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초래한 것은 피고인의 부주의함과 적절하지 못한 보호 조치에서 비롯됐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가슴 찢어지는 아픔을 겪고 있는 유족을 생각한다면 과연 자신들에게 책임이 없다는 주장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합당한 형을 내려 달다"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참사 건물의 관리과장으로 화재 발생 직전 발화 지점인 1층 천장에서 얼음 제거 작업을 한 김모(51·구속) 씨와 이 작업을 도운 관리부장 김모(66) 씨에 대해서도 징역 7년과 징역 5년을 구형했다.

인명 구조 활동을 소홀히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2층 여탕 세신사 안모(51·여) 씨와 1층 카운터 직원 양모(47·여) 씨에 대해서는 금고 2년과 금고 3년을 구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8-06-26 11:34:19
작업한 사람이 7년과 5년 인데 건물주도 7년 이라니.

목간통 2018-06-26 07:29:41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강력한 조치가 더 필요

라벤더 2018-06-25 22:10:04
피해 희생자 ㅠㅠ
처벌이 약합니다

네팔 2018-06-25 21:34:17
국회는 원구성도 못하고 놀고 있는데... 법이 제대로 만들어지면 국민이 많이 안전해 질거예요

하차장 2018-06-25 19:10:26
돈 버는일에만 몰두했지...사람 보호하는 일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