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사랑 상품권' 12억5000만원 풀린다
'옥천사랑 상품권' 12억5000만원 풀린다
  • 박채원 기자
  • 승인 2018.06.20 17:42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0원권·1만원권 2종 발행
▲ 옥천군에서 유통되는 옥천사랑상품권. ⓒ 옥천군
▲ 옥천군에서 유통되는 옥천사랑상품권. ⓒ 옥천군

충북 옥천군에서만 쓸 수 있는 상품권 형태의 지역화폐가 20일부터 유통됐다.

군은 5000원과 1만원권 2종류의 '옥천사랑상품권'을 발행, 이날부터 지역 430곳의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유통됐다고 밝혔다.

이 상품권은 농협 옥천군지부에서 구입할 수 있고 이곳을 포함한 4개 지역농협에서 수수료 없이 환전해준다.

1차 발행 규모는 12억5000만원이다.

군은 10년 전부터 지역 음식점이나 미용업소 등에서 쓸 수 있는 지역상품권을 발행해왔다. 그러나 농협 상품권에 지명을 넣은 고무인만 찍은 것이어서 외지 사용이 가능했다.

군 관계자는 "새로 나온 상품권은 한국조폐공사에 의뢰해 별도 제작한 것이어서 관외에서는 쓸 수 없다"며 "유통 금액이 고스란히 지역경제에 녹아들 것"이라고 기대했다.

군은 이 상품권 이용을 늘리기 위해 공무원이 솔선해 매달 2300만원씩 구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봉급에서 일정 금액을 공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충북 지역에서는 제천·괴산·진천·단양군이 비슷한 형태의 지역화폐를 발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메카 2018-06-21 13:56:32
이게 무슨 이미가 있는지 모르겠네

라벤더 2018-06-20 21:16:04
지역경제가 활성화됐으면합니다

바람 2018-06-20 19:11:11
지방자치단체들이 자구책지역화폐 지역경제좋아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