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선] 투표율 5시 현재 56.1% … 4년전 최종투표율 육박
[6·13 지선] 투표율 5시 현재 56.1% … 4년전 최종투표율 육박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6.13 17:4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 전보다 3.9%p↑ … 전남 66.2% 최고, 인천 51.0% 최저
▲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들이 투표 인증샷을 찍고 있다.  ⓒ 오선이·이명상·남철우 기자
▲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들이 투표 인증샷을 찍고 있다. ⓒ 오선이·이명상·남철우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이 56.1%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2406만7041명이 투표를 마쳤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 투표율도 합산해 반영된 수치다. 이번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전국 단위 선거로는 두 번째로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바 있다.

오후 5시 현재 투표율은 2014년 6·4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 52.2%보다 3.9%포인트 높은 수치다.

이 격차를 투표 종료 시점(오후 6시)까지 유지하면 최종 투표율은 60%를 간신히 돌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4년 전 6·4 지방선거의 최종 투표율은 56.8%였다.

역대 지방선거에서 투표율이 60% 이상을 기록한 것은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가 유일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최종 투표율은 60% 안팎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의 투표율이 66.2%(104만3980명)로 가장 높았다.

지방선거 승부처로 꼽히는 수도권 3개 지역(서울 55.3%·경기 53.6%·인천 51.0%)의 투표율은 모두 평균치를 밑돌았다.

특히 인천의 투표율은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낮았다.

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전국 1만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됐으며 오후 6시 종료된다.

오후 6시 전에 투표소에 도착한 유권자라면 대기 줄이 길어 투표 종료시각을 넘기더라도 투표를 진행할 수 있다고 선관위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8-06-14 06:51:43
귀중한 한표가 국민의 권리가 보장받는것..

이봉우A 2018-06-13 22:58:02
투표는 주권 소중한권리

오선이 2018-06-13 21:03:12
투표하는모습들 예쁘고 멋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