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전 열차내 휴대용 산소호흡기 비치
코레일, 전 열차내 휴대용 산소호흡기 비치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8.06.04 14: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열차 내 산소호흡기 ⓒ 코레일
▲ 열차 내 산소호흡기 ⓒ 코레일

코레일이 최근 모든 열차에 휴대용 산소호흡기 설치를 마쳤다.

승객이 열차 내에서 갑작스러운 호흡곤란 등을 겪을 때 바로 응급조치하기 위해서다.

산소호흡기는 KTX와 ITX-새마을호에 열차당 3개씩, 무궁화호·누리로·통근열차 내에는 2개씩 비치됐다.

휴대용 산소호흡기는 위급상황이 발생하면 승무원에게 요청해 사용할 수 있다. 자동 심장충격기(AED)는 이미 2009년 7월부터 모든 열차에 비치됐다.

이로써 열차 내 천식이나 호흡곤란, 심정지 환자가 발생했을 때 119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적절한 응급조치가 가능하게 됐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위급상황에서 골든타임에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설치장소와 사용법을 지속해서 안내할 것"이라며 "국민이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차장 2018-06-13 12:00:35
꼭 필요한 사람들이 쓸 수 있도록 관리도 철저히...
수시로 확인 안하면 6개월 이내에 절반이상 사라질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