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의료 취약계층 600명 무료 의료 서비스
경북도 올해 의료 취약계층 600명 무료 의료 서비스
  • 배규범 기자
  • 승인 2018.05.16 11:39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찾아가는 산부인과
▲ 찾아가는 산부인과

경북도는 의료 취약 주민을 돕기 위해 무료 의료 서비스 등 건강 격차 줄이기 사업을 한다고 16일 밝혔다.

포항·김천·안동의료원, 경북대병원, 25개 보건소와 연계해 취약계층 입원·수술·치료비 등을 무료로 지원한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대상자 1629명을 발굴해 검사·치료 4123건(9억원)을 제공했다. 올해는 600명을 지원한다.

산부인과가 없는 6개 군 농·어촌에서 찾아가는 산부인과도 운영한다.

진료장비를 갖춘 이동 차량과 의료진이 농·어촌을 방문해 임신 초기부터 36주까지 30개 항목을 무료로 검사해준다.

2009년부터 지금까지 831회 운영해 1만8441명을 진료했다.

포항·김천·안동의료원에서 이동검진 차량을 이용해 의료진이 병·의원 접근성이 떨어지는 마을을 찾아가는 방문진료도 한다.

60세 이상을 상대로 치매 환자 초기 발견과 치료 관리비 지원사업을 한다.

이원경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다양한 공공보건의료사업과 연계해 더욱 촘촘한 건강 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봉우A 2018-05-16 22:39:00
공공의료 확충믄 취약계층 혜택!!

제발 2018-05-16 20:12:44
진료장비를 갖춘 이동 차량과 의료진이 농·어촌을 찾아가는 서비스 좋아요

최저생계비 2018-05-16 17:18:01
잘 돌봐주세요

구공탄 2018-05-16 16:32:16
경북도 고령층이 많은 농촌자역이라 많은 도움이 되겟군요 좀더 확대실시유

건강 2018-05-16 12:32:33
건강이 먼저 입니다 건강한 의료봉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