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보행안전 위협' 부적합 말뚝 7576개 제거
부산시 '보행안전 위협' 부적합 말뚝 7576개 제거
  • 김도수 기자
  • 승인 2018.05.16 10:2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시설기준에 맞지 않게 설치된 자동차 진입억제용 말뚝(볼라드) 7576개를 모두 정비했다고 16일 밝혔다.

볼라드(Bollard)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도록 보도에 설치해 자동차 진입을 막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시설기준에 맞지 않아 오히려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으며 특히 석재나 철재 등의 재질이 부적합한 볼라드도 많아 충돌 때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부산시는 2014년부터 16개 구·군에 설치한 볼라드를 일제 조사해 7576개의 부적합 볼라드를 찾아내 12억원을 들여 지금까지 정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행복한나라 2018-05-16 20:09:41
우리나라 간판은 너무 크고 튀어나오고 불규칙하고...

봄처녀 2018-05-16 20:08:43
보행자 안전을 저해하는 입간판등 모든 장애물을 치워주세요.

볼따구 2018-05-16 17:19:42
보행안전에 위협이 되는곳이 많아요

구공탄 2018-05-16 10:51:21
보통은 보도에 불법 주차나 차량 통행을 방지 하는건디

아프로디테 2018-05-16 10:35:26
안전에 위험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제거하는 것 당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