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출퇴근 시간 전국 최고 … "평균 1시간 36분 소요"
서울 출퇴근 시간 전국 최고 … "평균 1시간 36분 소요"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8.05.16 10:02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평균 출근 소요 시간 ⓒ 국토부 자료
▲ 평균 출근 소요 시간 ⓒ 국토부 자료

서울시에서 출퇴근에 걸리는 시간이 평균 1시간 36분가량 소요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과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이용해 전국 통행량 등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연구팀이 2016년을 기준으로 지역별 통행량과 출퇴근 통행시간 등을 파악한 결과 서울시의 평균 출퇴근 시간은 96.4분으로 전국 지자체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분석됐다.

출근에 41.8분, 퇴근에 54.6분 걸려 출근보다는 퇴근길이 더 막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근 시간은 오전 6∼10시, 퇴근 시간은 오후 5시∼10시로 놓고 연구팀은 시간대별 통행량 분포를 분석했다.

서울시와 인접한 인천(92분)과 경기도(91.7분)도 출퇴근 시간이 90분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퇴근 시간이 가장 짧은 곳은 전라남도로, 출근에 28.6분, 퇴근에는 38.0분 등 총 66.6분이 소요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하루평균 출근 통행량은 9만7054건이다.

뒤이어 성남시 9만6515건, 부천시 7만8638건, 남양주시 6만3523건 등이었다.

2016년 전국의 통행량은 8705만1000건으로 2010년 7886만8000건 대비 10.38% 증가했고, 총 통행 거리는 12억3900만인·㎞로 2010년 12억2200만인·㎞ 대비 1.38% 늘었다.

통행량 중에서도 승용차 통행량은 20.5% 증가한 4572만4000대로 집계됐다.

▲ 평균 퇴근 소요 시간 ⓒ 국토부 자료
▲ 평균 퇴근 소요 시간 ⓒ 국토부 자료

전체에 비해 승용차 통행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나홀로' 차량 비율이 61.3%에서 82.5%로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

7대 특별·광역시 중에서 서울과 부산, 대구, 인천은 지속적으로 혼잡구간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잡구간은 24시간 가운데 1시간이라도 혼잡기준속도 이하로 떨어진 도로구간이다. 이때 혼잡기준속도는 고속도로는 40㎞/h, 도시고속도로는 30㎞/h, 특별·광역 시도는 15㎞/h 이하다.

서울의 경우 2016년 혼잡구간 비율이 22.78%로 2014년에 비해 3.31% 증가했다.

부산과 인천은 각 10.36%로 2014년보다 1.4% 똑같이 늘었고, 대구는 10.26%로 0.92%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서울의 승용차 등록대수 증가율은 3.7%(8만7602대)였다. 경기도에서는 43만4776대 불어나 승용차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부와 교통연구원은 오는 17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이같은 내용을 소개하는 '빅데이터 시대의 국가교통조사 성과와 도전' 세미나를 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과장 2018-05-17 19:15:20
길에서만 세시간 이상을...ㅠㅠ

피아노박 2018-05-16 22:38:24
서울에서 대전까지1시간40분 거리
대전까지 가는 시간만큼
걸리네요

피아노박 2018-05-16 22:37:57
서울에서 대전까지1시간40분 거리
대전까지 가는 시간만큼
걸리네요

KOREA.CM 2018-05-16 22:30:13
개인적으로 출근시간은 20분이 딱 좋을듯...

500원 2018-05-16 20:06:19
우라질 ... 차가 왜 이리 많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