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력발전소 50% 포진 충남 '피해비용' 따진다
화력발전소 50% 포진 충남 '피해비용' 따진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18.05.14 18:24
  • 댓글 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지역 환경영양 연구용역 착수
▲ 충남도가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 환경영향 연구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 충남도
▲ 충남도가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 환경영향 연구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 충남도

충남도가 화력발전소 주변의 기후 변화에 따른 사회적 피해비용을 평가한다.

도는 14일 서해안기후환경연구소에서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기후 환경영향 2차 연도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추진 과제를 발표했다.

화력발전소 주변 기후환경영향 연구용역은 화력발전소 운영에 따른 지역의 기후 변화와 주민 피해, 생태계 영향 등에 대한 객관적 실증자료를 확보해 정책을 마련하기위해서다. 2021년까지 5개년 계획으로 추진된다.

지난해 말 1차 연도 연구용역은 충남지역 미세먼지의 계절별 농도와 대기오염 배출 총량 현황 등을 근거로 한 기후변화 예측 결과가 발표됐다.

올해 연구용역은 △기후 변화에 따른 사회적 피해비용 평가 △대기환경정보 구축 △대기질 측정·분석 △생태환경 모니터링 등 4개 과제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사회적 피해비용 평가는 화력발전 피해 비용 분석 툴을 통해 기초통계를 수집·가공해 산출한다.

발전소 주변 기후변화 분석을 통해 대기오염자료 DB 시스템인 대기환경정보를 구축한다. 고정측정망 확대와 이동측정망 운영을 통해 대기질 측정·분석과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생태환경 모니터링은 발전소 주변 식물·동물 등을 대상으로 모니터링과 문헌조사를 통해 지역 내 기후변화 취약종을 분석하는 과제다.

2차 연도 연구용역은 충남연구원, 대전대, 한국품질재단, 강원대 등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다음해 3월까지 수행한다.

문경주 기후환경녹지국장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61기 가운데 30기가 지역에 몰려있어 미세먼지 등 각종 환경유해물질로 인한 주민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화력발전소로 인한 환경·경제·사회적 문제를 주도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선이 2018-05-22 18:39:29
지역민들의 안전을 충분히 고려 해주었으면 좋겠어요.

OK 2018-05-15 19:29:04
온실가스에 미세먼지에

매버릭 2018-05-15 18:16:54
환경은 후손에게 빌려쓰는겁니다 최대한 아끼고 관리해야 합니다

구공탄 2018-05-15 16:26:26
충청도 한곳에 너무 몰려 있군요 이런

Peter 2018-05-15 13:36:38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우습게 보다가 재앙이 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