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북핵보다 미세먼지 위험하다 … 국민 불안도 1위
지진·북핵보다 미세먼지 위험하다 … 국민 불안도 1위
  • 여용주 기자
  • 승인 2018.05.14 13:4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여의도공원이 미세먼지로 뿌옇게 보인다. ⓒ 문천관 기자
▲ 서울 여의도공원이 미세먼지로 뿌옇게 보인다. ⓒ 문천관 기자

우리나라 국민이 가장 불안을 느끼는 위험 요소는 미세먼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사회통합 실태 진단 및 대응 방안 연구(Ⅳ)'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성인 3839명을 대상으로 각종 위험에 대한 불안 수준을 측정한 결과 가장 높은 항목은 '미세먼지 등과 같은 대기오염'으로 점수는 3.46점이었다.

이번 조사는 1점(전혀 불안하지 않다)부터 5점(매우 불안하다)까지 점수를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기오염 다음으로는 △경기침체와 저성장(3.38점) △고령화로 인한 사회문제(3.31점) △수질오염(3.29점) △성인병·실업과 빈곤(각 3.27점) △북한의 위협과 북핵 문제·노후(각 3.26점) 순이었다.

불안점수가 낮은 항목은 △홍수와 태풍(2.63점) △지진과 쓰나미(2.73점) △가족해체와 약화(2.64점) △권력과 자본에 의한 민주주의 위기(2.84점) 등이 있었다.

보고서는 환경 문제에 대해 불안이 높아진 이유에 대해 "지난해 초부터 미세먼지 증가 현상과 이를 둘러싼 오염원 논쟁이 확대되면서 대중의 인식이 부각된 결과"라며 "생태 환경과 관련해 우리 국민은 자연재해보다는 환경 문제를 좀 더 일상에 가까운 사안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불안을 영역별로 나눠보면 환경 관련 위험에 대한 불안이 평균 3.31점으로 가장 높았다. 경제생활 불안(3.19점), 건강 불안(3.15점), 사회생활 불안(3.13점)도 높은 편이었다.

반면 △생애주기 불안(3.04점) △정치·대외 관계 불안(2.97점) △자연재해 관련 불안(2.84점)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불안을 느끼는 정도는 사회적 계층과 연령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자연재해와 건강, 생애주기 관련 영역에서는 나이가 많을수록 더 불안을 느꼈지만 범죄와 산업재해와 같은 사회적 영역에서는 연령이 낮을수록 불안감이 컸다.

환경 문제는 학력이 높을수록 경제 문제는 소득이 높을수록 불안 수치가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8-05-16 11:15:26
미세먼지 없는 하늘 제대로 숨쉴수 있는 공기 ,어쩌나 내차도 경유차인디..

고상용 2018-05-15 09:53:36
우리나라국민은 제일 불안한것은 미세먼지만이 아니고 지진도 제일 불안하다.

선도 2018-05-15 07:02:07
벌 받나 봅니다

하과장 2018-05-14 21:48:53
정말 심각하지요

이상학 2018-05-14 15:24:24
언제쯤 맑은 하늘과 상쾌한 공기를 느낄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