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건강식품·의료기·화장품 '과대광고' 주의보
'가정의 달' 건강식품·의료기·화장품 '과대광고' 주의보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5.02 14:42
  • 댓글 3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기능식품을 5월에 살 때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가정의 달을 맞아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얄팍한 상술이 기승을 부리기 때문이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 화장품 등을 살 때는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인증 도안이 있는지 살펴보고, 의료기를 살 때는 허가·인증·신고된 제품인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건강기능식품은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약은 아니지만 인체에 유용한 기능성을 가진 원료로 제조한 식품으로 올바르게 섭취한다면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제품에는 '건강기능식품'이라는 문구와 인증 도안(마크)이 표시돼 있다.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정받은 정식 제품인지 아닌지는 식품안전나라(www.foodsafetykorea.go.kr) '건강기능식품' 메뉴에서 제품명이나 업소명 등을 입력해 확인할 수 있다.

건강기능식품은 안전성과 기능성이 확보되는 일일 섭취량이 정해져 있어 제품에 표시된 섭취량, 섭취방법, 섭취 시 주의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전화(☎ 1577-2488)나 식품안전나라 건강기능식품 부작용 추정사례 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의료용 진동기와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 의료용자기발생기, 혈압계와 같은 의료기기를 선물할 때는 의료기로 허가·인증·신고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근육통 완화 목적으로 허가받은 개인용 저주파 자극기를 '혈당, 고지혈, 콜레스테롤 개선에 도움을 준다'라고 광고하는 거짓·과대 광고하는 경우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의료기기 허가사항은 의료기기 전자민원 창구(emed.mfds.go.kr) 정보마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용 중 부작용이 발생하면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를 통해 신고하면 된다.

화장품은 피부미용이나 청결 등을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아토피나 여드름 치료, 리프팅 등의 효능·효과를 표방하는 광고에 이끌려 구매하지 말아야 한다.

기능성을 인정받지 않은 일반 화장품을 주름개선, 미백, 자외선차단 등의 효과가 있는 기능성화장품으로 광고하는 사례도 있어 '기능성화장품'이라는 문구가 표시돼 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어린이날 행사에서 페이스페인팅을 할 때는 '화장품'으로 표시된 분장용 화장품을 사용하고 색채물감 등 공산품을 피부에 직접 사용해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004 2018-05-02 23:28:02
인증마크가 있어도 안 믿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제대로 ,양심껏 해 주세요

소비자 2018-05-02 20:08:19
소비자가 현명해야겠죠

고상용 2018-05-02 15:44:52
식약처로부터 인증허가받은것처럼 신문. 홈쇼핑. 인터넷에서 선전하고 판매가 되고있다. 관계 당국에서 단속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