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생리대·화장품 등 여성용품 안전관리 강화한다
식약처, 생리대·화장품 등 여성용품 안전관리 강화한다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4.27 15:46
  • 댓글 5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생리대 제품이 진열돼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생리대 제품이 진열돼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오는 10월부터 생리대 포장지에 모든 성분이 표시된다. 앞으로는 제모왁스도 공산품이 아닌 화장품으로 관리되고 산모용패드와 화장솜 등 여성용품에 대한 안전관리 방안도 마련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7일 안심하고 여성용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여성건강 안심 프로젝트'를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안전한 여성용품 유통 환경 조성 △안전관리 강화 △소비자 친화적 정보제공과 표시기준 강화 △여성의 목소리를 반영한 여성 보호정책 기반 마련 △다이어트 표방 제품 관리 강화 등을 목표로 시행된다.

식약처는 오는 10월부터 생리대 제조에 쓰인 전성분을 표시해 소비자 알권리를 강화한다. 유해성분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해 그 결과를 소비자들에게 알리고 제품 생산 시 휘발성유기화학물(VOCs)을 줄일 수 있는 가이드라인과 인체에 유해한 성분에 대해서는 안전기준을 마련한다.

공산품으로 관리하던 팬티라이너를 다음달 18일부터 위생용품으로 관리하는데 이어 여성이 주로 사용하는 제모왁스도 다음해 말까지 공산품에서 화장품으로 전환해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는 산모용패드, 화장솜, 인조 속눈썹 등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한 제품들의 경우 부처 간 논의를 거쳐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화장품 품질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 다음해까지 '사전보고제'가 도입된다. 제품이 유통되기 전에 원료를 보고하게 하는 것으로 정부의 사전 검증이 가능하다.

다음해부터 착향제 가운데 쿠마린과 같은 알레르기 유발물질 26종을 화장품 원료로 사용할 경우에는 해당 물질을 제품 포장에 표시해야 한다.

다이어트 효과를 위해 사용되는 건강기능식품, 한약(생약)제제 검사 대상은 올해 7품목에서 다음해 67품목으로 확대된다.

식약처는 여성의 목소리가 정책에 신속하게 반영될 수 있도록 여성단체와 월 1회 협의하고 식약처가 운영하는 식품·의료제품 분야 정부위원회의 여성위원 비율을 40% 이상으로 높인다는 방침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여성이 일상생활에서 밀접하게 사용하는 식품과 의료제품에 대한 촘촘한 안전망 구축을 위한 것"이라며 "여성 건강권 실현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계속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4-28 20:12:53
소비자가 알고 싶은 것 당연하죠
알권리 강화시키는 것 필요!

Peter 2018-04-28 15:44:47
여성의 건강은 대한민국의 건강입니다

박은경 2018-04-28 13:33:03
잘 된 일입니다.. 여성들의 정확한 알 권리요.

122hm122 2018-04-28 08:19:22
박수 보냅니다~^^

고상용 2018-04-28 07:14:14
소비자보호를 위하고 국민건강 여성보호에 관계 기관은 잘 점검 하여 안심하도록 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