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동맹국, 시리아에 미사일 100여발 발사"
"미국·동맹국, 시리아에 미사일 100여발 발사"
  • 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승인 2018.04.14 17:2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르통신 "상당부분 격추돼"
▲ 러시아 국방부 건물 ⓒ 연합뉴스
▲ 러시아 국방부 건물 ⓒ 연합뉴스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시리아를 향해 100발 이상의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그 중 어느 하나도 현지 러시아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들어오지는 않았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미국·영국·프랑스 등의 공중·해상 자산들이 시리아 내 군사·민간 목표물에 100발 이상의 순항미사일과 공대지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습은 홍해상 미 해군 함정 2척과 지중해상의 전술항공기, 시리아 홈스주 알탄프 기지에서 출격한 미국 전략폭격기 B-1B 등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시리아 방공시스템이 목표물에 접근하는 미사일들 가운데 상당 부분을 격추했다"면서 "30년 전 소련에서 생산돼 시리아가 도입한 S-125, 부크 지대공 미사일, S-200 방공미사일 등이 (공격) 미사일 격퇴에 사용됐다"고 소개했다.

특히 시리아 방공시스템이 다마스쿠스 동쪽에 있는 두마이르 군용비행장을 겨냥해 발사된 12발의 순항미사일을 모두 요격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어 미국 등이 발사한 순항미사일 가운데 어느 하나도 시리아 서부 타르투스 해군기지와 북서부 라타키아의 흐메이밈 공군기지 시설들을 보호하는 방공망 관할 구역으로 진입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리아 내 러시아 방공 부대가 미사일 공격 격퇴에 동원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시리아의 군사·민간 인프라 시설들에 대한 미사일 공격은 시리아 현지시간으로 14일 새벽 3시 42분부터 5시 10분 사이에 공군기와 함정을 동원해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에게 시리아의 전면적 작전 상황을 보고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시리아 타르투스에는 러시아 해군 함정들의 정박과 수리·보급을 위한 해군기지가 있으며, 흐메이밈 공군기지에는 시리아 내전에 참전하는 러시아 공군 전투기들이 주둔해 있다.

러시아는 이 두 기지 방어를 위해 S-300과 S-400 등 첨단 방공미사일을 기지 주변에 배치해 두고 있다.

러시아 국방부의 발표는 미국 등의 미사일이 러시아 방공망 구역을 침투하지 않아 러시아군이 직접 격추에 나서지는 않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시리아 정부는 앞서 미국 등이 발사한 미사일의 3분의 1을 격추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상원 국가주권보호 위원회의 안드레이 클리모프 위원장은 "(시리아에서) 러시아와 미국 간 직접적 군사충돌은 없다"면서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시리아내 러시아군을 건드리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에 미국의 공습 가능성을 미리 경고했으며, 이에 따라 시리아 정부는 지난 며칠 사이에 대다수 군사시설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고 이집트 일간 알아흐람이 시리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리아 보안기관 관계자는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시리아 서부 홈스 인근 지역 탄약고에 대한 공습으로 6명의 민간인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학 2018-04-20 07:59:24
어찌보면 미국이 전세계를 상대로 깡패짓을 하는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산마루 2018-04-17 14:04:01
미국이 다른 나라보고 '악의 축' 이라고 말하 자격이있나?

seosh7 2018-04-16 16:45:39
아주 퍼부었군 .....--;;;

이영우 2018-04-16 12:32:31
한반도도 예외지역은 아닌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