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5K 전투기 칠곡 유학산 추락 … 조종사 2명 사망
F-15K 전투기 칠곡 유학산 추락 … 조종사 2명 사망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4.06 10:3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일 오후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 ⓒ 칠곡군
▲ 5일 오후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추락한 F-15K 전투기에서 연기가 나고 있다. ⓒ 칠곡군

공군 주력 전투기인 F-15K 1대가 추락했다. 조종사 2명 가운데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고 나머지 1명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군과 소방당국의 말을 종합하면 5일 오후 2시 38분쯤 경북 칠곡군 가산면 학하리 유학산에 F-15K 전투기가 추락했다. 전투기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대구 기지에서 이륙,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귀환하던 중이었다.

공군은 전투기 전방석에 탑승한 최모 대위(29)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시신은 현장에서 수습했다. 후방석에 있던 박모 중위(27)는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공군과 경찰, 소방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민간 지역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군은 임무에 투입된 4대의 전투기 가운데 3대가 기지로 복귀했지만 남은 1대가 교신이 두절된 상태로 복귀하지 않아 비상 상황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F-15K 추락 사고는 이번이 두번째다. 2006년 6월 야간요격훈련을 하던 F-15K 전투기가 경북 포항 동쪽 해상에서 가상 공격과 전술 기동을 하다 추락해 조종사 2명이 사망했다. 사고기는 고도 1만1000피트에서 "임무 중지"라고 송신한 뒤 해상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공군은 조종사가 기체 고도를 높이려다 과도한 중력을 견디지 못하고 의식을 잃었기 때문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기체 결함은 없다는 것이다.

공군 전투기 추락 사고는 2016년 3월 30일 경북 상주에서 F-16D 전투기가 추락한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조종사 2명은 비상 탈출해 인명 피해는 없었으며 사고는 엔진 고장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상학 2018-04-20 08:01:41
1989으로 기억합니다.
대구 영천상공에서 F-4팬텀기가 공중에서 충돌해 조종사 4명이 순국했던 일이 떠오르네요.

서석하 2018-04-06 20:58:18
안타깝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조국을 위해 희생하신 님들의 명복을 빕니다-

메카 2018-04-06 16:41:07
고인의명복을빕니다. 사고원인 철저히 분석해 재발이 발생하지 않아야겠습니다.

오선이 2018-04-06 15:02:18
고인들의명복을빕니다

고상용 2018-04-06 10:43:00
고인의명복을빕니다.
불랙박스를 찾아야 비행기 결함을 알수가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