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앞바다서 어선 좌초 … 선원 5명 구조
울산 앞바다서 어선 좌초 … 선원 5명 구조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3.18 12:0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8일 오전 5시 28분쯤 울산시 북구 정자항 북동쪽 600m 앞 해상에서 15톤 통발어선 1척이 암초에 부딪혀 좌초됐다. ⓒ 울산해양경찰서
▲ 18일 오전 5시 28분쯤 울산시 북구 정자항 북동쪽 600m 앞 해상에서 15톤 통발어선 1척이 암초에 부딪혀 좌초됐다. ⓒ 울산해양경찰서

18일 오전 5시 28분쯤 울산시 북구 정자항 북동쪽 600m 앞 해상에서 15톤 통발어선 1척이 암초에 부딪혀 좌초됐다.

울산해양경찰서는 "기관실이 침수 중"이라는 선장 심모(62)씨의 신고를 받고 구조정을 급파해 선원 5명 전원을 구조했다.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해경은 기름 유출에 대비해 어선 주변에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연료 밸브와 에어벤트(통기관)를 차단했다. 울산해상교통관제센터와 어업정보통신국은 사고 해역 주변 선박 통행을 우회시켰다.

해경은 해상 크레인을 이용해 좌초된 선박을 인양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현재 해양 오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선원들을 상대로 선장의 음주나 졸음 운항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00기 2018-03-19 11:56:38
해경이 제대로 햇군요 바다는 어디든 위험합니다
조심조심해야

고상용 2018-03-19 09:29:33
해난사고는 안전불감증이다. 암초가 있고 없는곳이 다 표시되어있다.

ncube0119 2018-03-19 08:20:45
인명피해없고 해양오염없어 불행중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