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보행안전' 저해 '덧문광고' 대대적 정비
서울 강동구 '보행안전' 저해 '덧문광고' 대대적 정비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8.03.13 14:3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강동구가 부동산중개사무소의 여닫이형 덧문 광고물을 정비한다. ⓒ 서울시
▲ 서울 강동구가 부동산중개사무소의 여닫이형 덧문 광고물을 정비한다. ⓒ 서울시

서울 강동구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와 보행안전과 도시 미관을 해치는 덧문광고를 일제 조사해 정비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강동지역 부동산중개사무소 1083곳 가운데 810곳(75%)이 덧문 광고를 설치해두고 있다. 그러나 이행강제금 부과 등 행정 처분을 할 수 있는 규정이 없어 단속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강동구는 현장점검반을 보내 덧문광고를 설치한 부동산이 자진해서 광고를 철거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지난해 3월에는 강동지역 고덕래미안 힐스테이트 상가 24개 부동산이 덧문광고를 자진 정비했다.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상가 안 40개 부동산도 이달 내로 덧문광고를 뗀다고 강동구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8-05-07 22:49:23
우리나라 간판 정리 필요합니다

곽지연 2018-03-13 19:15:20
이동네 저동네 부동산 중개소마다
덧문광고 천국입니다

도리도리 2018-03-13 17:48:17
울동네도 이런문 엄청 많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