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 추락사고 증거인멸 '포착' … 포스코건설 추가 압색
엘시티 추락사고 증거인멸 '포착' … 포스코건설 추가 압색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3.13 14:16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6일 경찰이 포스코건설 부산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 부산지방경찰청
▲ 지난 6일 경찰이 포스코건설 부산지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 부산지방경찰청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 추락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이 시공사와 관련 하청업체가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잡고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해운대경찰서는 13일 엘시티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2곳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지난 6일 포스코건설 현장 사무실과 하청업체 등 6곳에 압수수색을 벌여 엘시티 공사장 구조물 추락사고 원인으로 지목되는 안전작업발판 고정장치 시공과 관련한 자료 등을 집중적으로 확보한 바 있다.

경찰이 1차 압수수색 자료와 관련자 진술이 엇갈리고 일부 사무실에서 증거를 인멸한 정황을 포착해 추가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와 하청업체로부터 공사 자료를 확보한 경찰은 포스코건설 현장 관계자와 안전작업발판 하청업체 관계자 등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고정장치인 앵커 연결 문제, 작업자의 임의 조정 가능성, 실제 시공된 앵커의 시방서상 동일 제품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사고 원인과 관련된 감식결과가 나오면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을 바탕으로 사고 책임자를 가려 사법처리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2일 오후 1시50분쯤 해운대 엘시티 A동(최고 85층) 공사현장 5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작업 중이던 공사장 구조물(안전작업발판)이 200m 아래 지상으로 추락,  4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에서  추락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3일 부산 해운대 엘시티 공사장에서 추락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8-03-14 11:10:13
음~~ 찔리는게 많은가 보군.

김창배 2018-03-14 08:02:07
증거인멸할 이유가 있나

강인창 2018-03-14 06:01:55
철저한 수사와 상벌은 명확하게...

서석하 2018-03-13 21:59:37
증거인멸할 정도면 또 다른 사고를 예고하는 것과 같은 건데...

중심 2018-03-13 19:03:44
헐~ 말도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