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중 일시적으로 호흡 멈춘다면 …
수면중 일시적으로 호흡 멈춘다면 …
  • 이민우 전문위원
  • 승인 2018.03.12 14:0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향의대 천안병원 양광식 교수팀 "비만이 문제"
▲ 환자가 수면다원 검사를 하고 있다. ⓒ 순천향대 천안병원
▲ 환자가 수면다원 검사를 하고 있다. ⓒ 순천향대 천안병원

양광익 순천향의대 천안병원 신경과 교수팀은 19세 이상 성인 274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5.8%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 해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12일 밝혔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호흡기 내 공기 흐름이 막히면서 코골이가 심해지고, 호흡이 일시적으로 10초 이상 멈추는 게 주 증상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환자는 코골이와 무호흡증과 번갈아 가며 계속해서 반복되기 때문에 좀처럼 깊은 잠을 잘 수 없는 게 특징이다. 주간졸림증, 두통, 기억상실, 우울증 등의 문제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특히 이 질환을 장기간 내버려두면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치명적인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무호흡 증상에 의한 저산소증과 교감자율신경계의 과도한 활성이 오랜 기간에 걸쳐 조금씩 심혈관계를 망가뜨리기 때문이다.

조사결과를 보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는 비만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으로 비만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위험이 10.75배나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일주일에 3일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도 운동하지 않는 사람보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이 30% 감소하는 결과를 보였다.

성별로는 50세 미만까지만 해도 남성의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유병률이 연령대에 따라 2∼4배가량 높았다. 하지만 50세 이상에서는 남녀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이는 여성에서 폐경후 호르몬 변화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의 위험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비교할 때 △수면 불충분(1.49배) △과도한 주간졸림증(1.88배) △불면증(3.7배) 등의 합병증을 더 많이 호소했다.

또 고혈압(5.83배), 당뇨병(2.54배), 고지혈증(2.85배), 불안증(1.63배)과 같은 만성질환을 동반하는 비율도 크게 높았다.

연구팀은 폐쇄성 수면무호흡증을 방치하면 잠을 깊이 자지 못해 기억력, 판단력이 떨어지고 졸음으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조기에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양광익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설문조사라는 제한점이 있지만, 수면다원검사로 분석한 외국의 유병률, 수면 특징, 동반 질환 빈도와 유사하다"며 "수면무호흡증은 적절한 치료를 통해 삶의 질 개선은 물론 졸음교통사고와 만성질환 예방이 가능한 만큼 더 큰 사회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 최근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태진 2018-03-14 07:47:28
살빼요~

제발 2018-03-13 19:06:43
졸리고 피곤하고 머리도 아프고 기억도 가물가물 ... 어떻게 해야 하나? ㅠㅠ

아이오페 2018-03-12 22:31:48
살짜그 곤할
때 있대요 !
피곤하지 않도록 몸 관리 잘 해야지~~

이영우 2018-03-12 21:17:16
비만은 절대 앙돼요...

김도수 2018-03-12 16:11:41
살을 빼야 할텐데 어찌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