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의 역사 직접 체험해봐요" … 한글박물관 상설전시실 일부 개편
"한글의 역사 직접 체험해봐요" … 한글박물관 상설전시실 일부 개편
  • 문예진 기자
  • 승인 2018.02.1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근대 출판과 인쇄, 타자기 등 기계화 코너 개선 ⓒ 국립한글박물관
▲ 근대 출판과 인쇄, 타자기 등 기계화 코너 개선 ⓒ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은 상설전시실 2부 근대 출판 일부와 3부 현대 한글 전체를 개편해 공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개편 작업은 자료를 단순하게 나열하는 전시 방식에서 탈피해 한글과 문학, 한글과 광고, 한글 정보화 등 주제를 나누고 영상 콘텐츠와 그래픽 등 최신 기법을 도입했다.

한글과 문학 공간에서는 최인훈의 소설 '광장'이 어떻게 변해 왔는지 살펴볼 수 있다. 1961년과 2014년에 간행된 책을 대조하면서 개작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195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 광고에 쓰인 한글의 변화상은 한글과 광고 공간에서 볼 수 있다. 라디오 광고 노래를 듣고, 광고에 사용된 글자 표현을 검색하는 장소도 마련했다.

▲ '한글 정보화' 한눈에 담기 ⓒ 국립한글박물관
▲ '한글 정보화' 한눈에 담기 ⓒ 국립한글박물관

한글 정보화 공간에서는 한글의 디지털화를 조명했다. 컴퓨터와 타자기, 워드 프로세서 프로그램이 전시됐다.

영국 작가 존 버니언이 쓴 종교서를 제임스 게일이 번역한 소설 '천로역정'의 1895년 초판본, 최초의 순한글 가로쓰기 잡지인 '뿌리깊은 나무'의 1976년 창간호, 1979년 간행된 '리더스 다이제스트' 등은 박물관이 처음으로 공개하는 유물이다.

김희수 국립한글박물관 학예연구관은 "책과 텍스트 위주에서 다양한 실물자료를 활용한 전시로 바꿨다"며 "관람객이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눈높이를 낮추고 체험 요소를 가미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