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구로·부산 내성~송정 BRT 버스 생긴다 … 2021년 개통
수원~구로·부산 내성~송정 BRT 버스 생긴다 … 2021년 개통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8.02.11 11:2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구로 BRT 노선도  ⓒ 국토부
▲ 수원~구로 BRT 노선도 ⓒ 국토부

수원~구로, 부산 내성~송정 간 간선급행버스체계(BRT: Bus Rapid Transit)가 구축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수도권과 부산권 등에 저비용·고효율 신교통수단인  BRT 구축 사업에 462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BRT는 대도시권에서 건설·운영하는 대중버스 운영 시스템으로, 전용 주행로, 정류소 등 체계시설을 갖춘 교통체계를 말한다.

국토부는 올해 말 부산 내성~송정 BRT 사업을 마무리하고, 수원~구로 BRT 설계도 완료할 계획이다.

수원~구로 BRT 노선은 장안구청에서 구로디지털단지역까지 26km 구간으로, 오는 12월 착공해 2021년 개통 예정이다.

이 구간 BRT가 완공되면 자가용 통행을 억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활성화해 통행 속도가 버스는 24%, 승용차는 3% 증가하고, 대중교통 분담률은 2% 확대될 전망이다.

부산 내성~송정 BRT는 총길이 14.5㎞ 가운데 1단계(내성교차로~올림픽교차로 간 7.4㎞) 구간은 지난해 12월 개통했다. 2단계(올림픽교차로~송정교차로 간 7.1㎞) 구간은 오는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부산 내성~서면 BRT는 총 6km 구간에서 현재 공사 중으로, 2019년 상반기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토부는 수원~구로 BRT 등 3개 노선의 대중교통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BRT 운행 효과와 만족도, 건의사항 등을 수렴해 안전하고 편리한 BRT, 빠르고 만족감 높은 교통서비스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BRT 노선은 기존 도로를 활용함에 따라 건설비를 지하철의 10분의 1 수준으로 줄일 수 있다"며 "적은 사업비로 교통 개선 효과가 높고 친환경적인 BRT 구축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부산 내성~송정 BRT 노선도 ⓒ 국토부
▲ 부산 내성~송정 BRT 노선도 ⓒ 국토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오페 2018-02-11 20:02:35
세종시에서 대전간 버스 전용차선이 있어서 출퇴근 과 평소 시간이 단축됩니다
전용주행로가 있는 수원ㅡ구로. 부산내성ㅡ송정간 출퇴근 시가니 많이 단축돼서 좋겠어요

곽지연 2018-02-11 15:47:54
최저비로 교통을 원활하게 할수만 있다면
최상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