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오남용 논란 '프로포폴' 중점관리 마약류 지정
식약처, 오남용 논란 '프로포폴' 중점관리 마약류 지정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8.02.09 22:2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오남용이 심각한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을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지정한다.

식약처는 이 같은 내용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고 9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오는 5월 18일부터 모든 마약류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은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마약류의약품 취급에 대한 모든 과정을 전산시스템으로 보고하고 저장해 상시 모니터링하는 체계다.

마약류의약품을 의약품의 고유번호를 기반으로 세부 취급내역까지 추적하는 중점관리품목과 수량 정보를 중심으로 관리하는 일반관리품목으로 구분·관리한다.

프로포폴 의약품 23종은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지정돼 취급내역을 꼼꼼하게 관리된다.

특히 프로포폴과 같은 중점관리품목은 취급한 날로부터 7일 이내 전산시스템으로 취급 내역을 보고하도록 해 유통 전 과정을 자세히 들여다볼 방침이다. 일반관리품목은 취급한 달의 다음달 10일까지 보고하면 된다.

식약처는 "개정을 통해 마약류의약품의 투명한 관리와 더불어 투약·조제 등이 이루어지는 의료현장에서의 마약류 취급보고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허현희 2018-03-06 11:15:28
중독성 약 관리 더욱 철저하게 해야 합니다

김태진 2018-02-13 08:32:22
잘관리해주세요

곽지연 2018-02-11 15:46:01
요즘 겁없는 약 오남용이 우리몸을 항생제로 쩔게 만들어 버리고 있습니다

최형석 2018-02-10 08:00:26
약물 남용과 오용이 근절돼 건강한 사회로 되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합니다.